본문

뉴스 > 전국

에어필립, 저비용항공사 시장 출사표··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

류연선 기자 | 2018.11.09 | 신고 신고
조회 : 3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호남기반 지역항공사 ㈜에어필립은 9일 오전 무안국제공항에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 취항할 3호기(ERJ-145LR)를 선보였다.ⓒ에어필립

(광주=국제뉴스) 류연선 기자 = 호남기반 지역항공사 ㈜에어필립이 9일 오전 국토교통부에 정식적으로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서를 제출해 공식적으로 저비용항공사(LCC)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 '항공사업법 시행령 일부개정안'등을 통해 신규 LCC 면허심사 기준을 납입자본금 150억 원 이상, 항공기 보유 대수 5대 이상으로 변경했다.


에어필립에 따르면 LCC 시장진출이 목표였던 만큼 선제적 조치를 통해 발 빠르게 신청기준 자격을 확보, 지난달 17일 주주총회를 통해 자본금 150억 원 납입을 의결했고, B737-800 항공기에 대한 리스 의향계약(LOI)을 체결 완료하여 항공기 보유대수를 5대로 늘렸다.


또한 에어필립은 국제항공운송사업면허를 신청한 업체 가운데 소형항공운송사업으로 실제 운항 중인 유일한 항공사로서, 약 5개월에 걸친 안전운항을 통해 안전운영 능력 역시 검증받았다.


에어필립 관계자는 "국제항공운송사업면허를 취득하게 되면, 소형항공사업을 통해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호남의 대표 항공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국토부는 이르면 내년 2월경 심사를 완료하고 신규 면허사업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에어필립은 6월 30일 광주~김포 노선을 시작으로 광주~제주, 김포~제주 노선을 운항 중이다.


취항 이래 평균 약 75%의 탑승률을 기록하고 있고, 운항 75일 만인 지난 9월 12일에 1만 고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이달 말부터는 국내 최초로 무안-인천 노선을 개설해 호남 지역민의 인천국제공항 접근성을 돕는 한편, 이달 28일 무안-블라디보스톡 취항으로 첫 국제선 운항을 시작해 무안국제공항의 하늘길을 넓힐 전망이다.


에어필립은 12월말 4호기를 도입하여 일본까지 노선을 확장하는 등 지역항공사로서 자리매김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