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조기 건설 촉구 공동건의문 채택

백성호 기자 | 2018.09.14 | 신고 신고
조회 : 7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조기 건설 촉구 공동건의문 채택

(영주=국제뉴스) 백성호 기자 = 영주시(시장 장욱현)가 14일 오전 11시 천안시청에서 개최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을 위한 시장·군수 협의체 회의에 참석해 조기 건설 촉구를 위해 힘을 실었다.


이날 회의는 민선7기 출범 초기 동서횡단철도 관련 도시의 시장·군수가 한데 모여 힘을 모으기 위한 것으로, 그동안 추진해 온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성과와 향후 추진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12개 시장·군수로 구성된 협력체 회원들은 안건으로 상정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조기 건설 촉구를 위한 공동 건의문」을 협력체 이름으로 채택하고, 중부권의 교통연계성 강화, 국토의 균형발전, 종단위주의 철도망 보완, 유라시아 철도 연결기반 구축 등을 위해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의 필요성을 밝히고, 조기건설을 촉구했다.


협력체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의 필요성과 기대효과를 알리고, 국토부의 사전타당성용역과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용역 결과에 협력체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는 등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시장·군수 협력체는 그동안 철도건설촉구 범시민 서명운동 전개, 토론회와 국회포럼 개최, 각종 홍보활동을 추진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4월 대통령 공약 확정을 시작으로 7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 반영, 12월 사전타당성 용역비정부예산 3억원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어 올해 5월에는 국토교통부에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착수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재광 영주부시장은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해 국토를 동서로 잇는 동서횡단철도는 반드시 추진해야 할 사업”이라고 말하고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영주시도 시정의 역량을 총동원해 함께 힘을 모으겠다.” 고 말했다.


동서횡단철도사업은 총사업비 3조7천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서산을 출발해 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에 이르는 총연장 340km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5일 [목]

[출석부]
홍콩반점 자장면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강릉교동반점짬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