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완주군 일가족 채용비리 해결된 것 맞나?

조판철 기자 | 2018.05.16 | 신고 신고
조회 : 1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완주= 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전북경찰이 완주군청 일가족 채용비리 의혹을 포착하고,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지만 담당 공무원만 불구속 입건에 그쳐 용두사미로 또다시 군민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특히 채용비리 의혹 당사자가 아직도 버젓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당 인사권자에 대한 수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일가족 채용비리와 관련해 중심에 서 있는 이향자 완주군의원에 대해 '개입할 수 없었다'라는 경찰의 판단으로 기소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7일 전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일가족 채용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이 의원의 완주군의회 사무실과 완주군청 채용관련 부서 등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하고 분석에 들어갔다.


그동안 이 의원은 지난 2015년 환경미화원 채용 과정에서 자신의 아들이 선발되도록 완주군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아왔다.


당초 완주군은 지난 2015년 10월 30일 환경미화원을 채용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채용 계획을 수립했다.


당시 응시자격 요건에는 운전면허 1종 이상 소지자를 명시하고, 서류심사에도 이를 한 번 더 점검토록 했지만, 3일 뒤 정식 채용공고에는 운전면허 소지자 조건이 응시 자격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이 의원의 아들은 면접까지 거쳐 최종명단 5인에 포함됐으며, 관련 자격증 또한 전무했지만 면접에서 1등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이 의원의 아들은 면접진행 당시 면허 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져 면접 결과를 두고 응시자들 사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 뿐만 아니라 이 의원의 7년 의정기간 동안 이 의원 가족 3명이 완주군 공무원으로 채용됐다.


이 의원 아들에 이어 2011년에는 며느리가 기간제 공무원으로 채용됐고, 2013년에는 제부가 환경미화원으로 최종 합격하는 등 완주군 채용비리 의혹 중심에 서 있었다.


하지만 경찰은 이향자 군의원을 기소 조차 않했다.


한편, 채용비리는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10대 중점사업 중 하나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는 것이 핵심이지만 완주군은 담당 공무원 1명만 불구속 입건에 그쳐 의혹과 함께 향후 파장이 예상된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8월 16일 [목]

[출석부]
파라바게트 아메리카노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