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절벽 위에서 셀카찍다가… 추락사한 20대 영국 모델

국민일보 | 2020.0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영국 모델 매덜린 데이비스(21)가 호주의 한 관광명소 절벽에서 사진을 찍다가 추락해 사망했다.

매덜린 데이비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친구들과 함께 일출을 보러 시드니 동부 해안에 위치한 다이아몬드 베이 절벽 올랐다가 변을 당했다. 데이비스는 절벽 난간에 자리를 잡고 앉아 자세를 취하던 중 30m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



이곳은 시드니 동부해안 보쿨루즈에 위치한 관광지이자 ‘셀카 명소’로 불린다. 다이아몬드라는 이름 만큼이나 아름다운 풍경과 절벽 아래로 부서지는 파도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으려는 이들이 줄 잇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헬리콥터와 해안경비대와의 협조로 4시간 만에 데이비스의 시신을 인양했다.

다이아몬드 베이에서 발생한 추락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8월에도 한 여성이 실족사한 데 이어 6개월 만에 또 같은 비극이 재현됐다.

절벽이 위치한 웨이벌리 카운슬 당국은 “지난해 사고 이후에 더 많은 경비원과 경고 안내판과 울타리를 설치했지만 사진을 찍기 위해 울타리를 넘어 절벽 난간에 접근하는 관광객을 일일이 통제하기가 힘들다”며 “더 나은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최희수 인턴기자
0 0
저작권자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청도 코로나19 확진환자 2명 부산대병원으로 이송
▲ 부산대병원 전경.(사진=부산대병원 제공) (부산=국제뉴스) 조하연 기자 = 부산시가 경북 ...
부산시, 청도지역 코로나19 확진환...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코로나19 확...
수리작업 중 '와르르'…부산 연산...
21일 오전 11시 5분께 부산 연제구의 한 주택가에서 2층짜리 단...
경남도, 신천지교회 등 관련 시설...
▲ (경남=국제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도청프레...
코로나19 위치검색 사이트 '코로나...
/‘코로나있다’ 사이트 캡쳐위치를 검색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21일 [금]

[출석부]
빼빼로
[포인트경매]
명랑핫도그 모짜체다 핫도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