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칠레 여가수, 라틴 그래미에서 상반신 누드 시위 (1)

서울신문 | 2019.11.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가슴에 ‘칠레에선 고문, 강간, 살인’ 문구
칠레 작곡가 겸 가수 몬 라페르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라틴 그래미 시상식에서 레드카펫을 걷던 중 갑자기 멈춰섰다. 그리고 그는 검은 재킷을 벗었다. 드러낸 가슴에는 ‘칠레에서 그들은 고문하고 강간하고 살인을 한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 장면은 전 세계에 방송됐다.


가디언에 따르면 그는 현재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자신의 나라 시위대를 지지하며, 경찰의 잔혹성에 항의하기 위해 이날 침묵시위를 벌였다. 칠레에서는 한달 이상 이어진 시위에서 20명 넘는 시민이 사망했다. 시위 진압, 수사 과정에서 공권력이 고문, 강간, 무차별 폭력을 자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시위대 최소 5명이 아직 구속된 상태다. 수백명이 경찰의 고무탄 총격을 받아 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됐다 풀려난 인원도 수천명에 달한다.

라페르는 라틴 그래미에서 베스트 얼터너티브 앨범 상을 받았다. 그는 수상 후 “자유로운 조국을 위해 내 몸은 무료(my body free for a free homeland)”라는 문구와 함께 상반신 탈의 시위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몬 라페르 인스타그램

▲ 몬 라페르 인스타그램

칠레 시위는 지하철 요금 인상에 대한 반발로 촉발됐지만 시민의 정치 참여 소외, 독재자 아우구스트 피노체트가 세운 경재·정치 모델에 대해 오랜 시간 누적됐던 분노가 분출됐다. 헌법 개정에 대해 내년 국민투표를 실시하기로 하면서 시위대는 최근 상당한 승리를 거둔 셈이지만 분노가 가라앉을지는 미지수다.

칠레 음악가와 운동선수 등은 시위에 대한 지지 표현을 거리낌없이 해왔다.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은 오는 19일 페루와 친선경기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칠레 출신으로 이탈리아 세리에A 리그 볼로냐FC에서 주장을 맡고 있는 게리 메델은 트위터에 “우리는 축구선수이지만 무엇보다 사람이며 시민”이라면서 “현재 칠레에는 화요일 경기보다 훨씬 더 중요한 사항이 있다”고 올렸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국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6일 [금]

[출석부]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경매]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