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일본 불매운동 두고 "바람직하지 않다"는 일본 경제동우회

한국스포츠경제 | 2019.07.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일본 불매운동.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일본 경제인 단체 '경제동우회'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국내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 22일 사쿠라다 켄고 경제동우회 대표 간사는 "정치적인 이유에 의한 불매운동이 오래 지속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정치적 편견 때문에 불매 운동이 이루어졌다면 그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 대립으로 양국에 도움이 되는 것은 없다"라며 "양국 소비자 모두 품질이 좋고 가격이 합리적인 제품을 선택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국내 네티즌들은 "내가 독립운동은 못해봤지만… 일본 불매운동은 평생 해보겠다", "한국상품이 일본 보다 더 좋다"라고 말하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사쿠라다 대표 간사는 최근 사태의 원인이 한국 측에 있으며 수출 규제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도 위배되지 않는다는 일본 정부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원인은 (한국 정부가) 일본의 메시지를 받아주지 않는 것에 기인한다"라며 "일본이 취하고 있는 정책은 포괄 수출 허가에서 개별 수출 허가로 옮긴 것으로 WTO 규정의 범위 안에 포함되는 행위"라고 했다.


그는 또 "과거처럼 조속히 양국의 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라며 경제동우회 차원에서 경제계 간 교류를 지속하자는 논의도 내부적으로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1946년 설립된 경제동우회는 일본경제단체연합회, 일본상공회의소와 함께 일본의 3대 경영자 단체로 꼽힌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국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9일 [월]

[출석부]
바나나 우유
[포인트경매]
BHC 뿌링클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