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일본, 한국 제품 불매운동 시작?

조성진 기자 | 2019.07.18 | 신고 신고
조회 : 1,13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맞대응 성격의 한국 제품 불매운동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18일 국내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제품 불매운동'이라는 제목의 일본어 포스터가 게시됐다.


해당 포스터에서는 김치를 비롯해 농심 신라면과 하이트진로의 막걸리, 양반김, 과자 같은 식료품과 삼성, LG, 대우 등의 가전제품, 화장품을 불매 대상으로 꼽았다.


재일교포인 손정의 회장이 운영하는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도 이름을 올렸다. 김치에서 기생충이 나왔다는 등의 혐오성 설명도 덧붙이고 있다.


다만 해당 포스터는 일본 내 반한 분위기가 고조되던 2014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이번 한일 갈등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 최근 일본 내 소셜미디어를 통해 다시 공유되면서 주목을 끄는 정도다.


일본 내 한국 관련 불매운동은 극우세력 사이 '선동'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설명도 나왔다.


요시카타 베키 서울대 선임연구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한국을 증오하는 극우세력들은 예전부터 한국 제품을 사지 말자고 해왔다"라며 "이런 분위기가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실제 일본에서 불매운동이 확대된다고 볼 순 없지만, 그 사람들(극우세력)의 존재가 한국 제품 구입을 위축시키는 효과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국제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23일 [금]

[출석부]
죠스떡볶이 1인분
[포인트경매]
미샤 5천원권(온/오프 이용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