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일본 언론 "삼성, 타국 불화수소 시험가동" 긴급 타전

조성진 기자 | 2019.07.17 | 신고 신고
조회 : 77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삼성전자가 일본산이 아닌 불화수소를 사용해 반도체 공장 시험가동에 들어간 사실을 일본 언론이 긴급 타전했다.


지난 16일 일본 현지 매체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삼성전자가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대상 품목 중 하나인 '불화수소'의 일본제 이외의 품질 성능 시험에 착수했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삼성이 실제 일본제 이외의 소재를 조달할지 판단은 2~3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한국 반도체 업계의 일본 이탈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매체는 삼성전자 관계자를 인용해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새로운 재료를 시험할 때 사용하는 라인에서 일본 이외 업체의 불화수소를 투입해 시험을 시작했다"라면서 "불화수소 업체명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중국이나 대만, 한국산으로 보여진다"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특히 삼성전자가 일본의 경제산업성이 수출규제강화 방침을 공표한 지난 1일 이래, 중국과 대만에 경영진을 보내 대체 조달 가능성을 모색해 온 점도 언급했다.


한편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 등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제 3국 중재위원회 구성 수용 불가" 입장을 주요 뉴스로 실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국제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26일 [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