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블룸버그통신 “트럼프, 구글·페이스북·트위터 겨냥 행정명령 준비 중”

남기두기자 | 2018.09.23 | 신고 신고
조회 : 14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비롯한 온라인 플랫폼을 겨냥해 반독점 여부 조사를 지시하는 내용을 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백악관이 준비 중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백악관이 작성한 행정명령 초안에는 구체적인 기업 이름이 적시되지는 않았지만 구글과 페이스북·트위터 등이 표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초안은 온라인 플랫폼들이 반독점법을 위반했는지에 대해 반독점 당국이 철저한 조사를 하도록 했다. 

초안은 “미국 사회에서 그들(온라인 플랫폼)이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미국 시민이 지배적인 온라인 플랫폼의 반(反) 경쟁적 행위로부터 보호받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그들의) 편견적 행위로 소비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지적하였다.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은 오는 25일 주(州)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모아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표현의 자유를 저해했거나 불공정 경쟁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는지 논의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트윗을 통해 “구글에서 ‘트럼프 뉴스’라고 쳐봤더니 96%가 국가 좌파 매체의 것이었다.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한 뒤 “구글과 다른 것들이 보수주의자들의 목소리를 억압하고 좋은 정보와 뉴스를 숨긴다”며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볼 수 있고, 무엇을 볼 수 없는지를 통제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소셜미디어가 공화당·보수의 목소리를 차별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이어 24일엔 “소셜미디어 거대기업들이 수백만 명을 침묵시키고 있다. 심각한 시청률 문제를 겪고 있는 CNN 같은 가짜뉴스를 계속 들어야 한다는 뜻일지라도 이럴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구글을 들여다보겠다”며 “일부 조사와 분석을 할 것”이라고 했고, 구글은 성명을 내고 “검색 엔진은 정치적 의제를 설정하는 데 이용되지 않으며, 검색결과는 정치적 이념에 편파적이지 않다”며 “우리는 계속 구글 검색 엔진을 개선하고 있으며 결코 정치적 정서를 조작하기 위해 검색 결과들을 순위 매기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RTK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국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0월 22일 [월]

[출석부]
스타벅스더블샷에스프레소200ML
[포인트경매]
코카)씨그램라임탄산수35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