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영상] 동생아 함께 가자! 英 브라운리 형제의 감동 레이스

이성노 | 2016.09.20 | 신고 신고
조회 : 8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뜨거운 형제애' 트라이애슬론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앨리스터가 19일 멕시코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결승선을 앞두고 쓰러저 가고 있는 동생의 어깨를 짊어지고 감동의 레이스를 펼쳤다. / 유튜브 영상 캡처
'뜨거운 형제애' 트라이애슬론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앨리스터가 19일 멕시코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결승선을 앞두고 쓰러저 가고 있는 동생의 어깨를 짊어지고 감동의 레이스를 펼쳤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선두 포기하고 혼절 직전 동생과 함께 레이스


[더팩트ㅣ이성노 기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이하 리우) 올림픽 트라이애슬론에서 금, 은메달을 나눠 가진 영국 브라운리 형제가 감동의 레이스를 펼쳤다. 형 앨리스터 브라운리(28)가 레이스 막판 혼절 직전에 있던 동생 조나단 브라운리(26)를 부추겨 레이스 마지막을 함께 했다.


앨리스터는 19일(한국 시각) 멕시코 코수멜에서 열린 2016 트라이애슬론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엘리트에서 조나단과 함꼐 감동의 레이스를 펼쳤다. 선두로 달리다 지쳐 쓰러지기 일보 직전인 동생을 일으켜 결승선을 함께 통과했다.


수영(1.5km), 사이클(40km), 마라톤(10km)으로 이어지는 험난한 레이스. 형 앨리스터는 결승선 약 700m를 앞두고 선두로 달리던 동생 조나단 뒤에서 헨리 스쿠만(25·남아프리카공화국)과 2위 경쟁을 펼치고 있었다.


사건은 동생 조나단이 탈수 증상을 보이면서 벌어졌다. 조나단은 결승전을 앞두고 코너를 돌다가 눈과 다리에 힘이 풀렸다. 경기 진행 요원에 몸을 맡기며 경기 포기 직전까지 갔다. 뒤에서 동생의 모습을 지켜본 형 앨리스터는 스쿠만과 경쟁을 포기하고 동생과 함께 레이스를 펼쳤다. 쓰러저 가는 동생의 어깨를 짊어지고 남은 700m 레이스를 함께했다. 결승선 앞에서는 동생의 발이 먼저 닿게하고 자신은 세 번째로 레이스를 마쳤다.


피는 물보다도 진하다고 했던가. 눈앞의 선두 경쟁을 포기하고 동생을 택한 앨리스터다. 경기 후 앨리스터는 "당연한 행동이었다. 누구라도 나와 같은 결정을 했을 것이다"며 환히 웃었다. 대회가 끝나고 병원으로 향한 동생 조나단은 SNS에 "나의 시즌은 끝났으나 모든 것을 얻었다. 형 앨리스터에게 정말 고맙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브라운리 형제는 영국을 대표하는 트라이애슬론 선수다. 형 앨리스터는 2012, 2016 올림픽 2연패에 성공한 1인자이고, 동생 조나단은 2012 런던에선 동메달, 2016 리우에선 형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 [영상] 동생아 함께 가자! 브라운리 형제가 선사한 '감동 레이스' (https://youtu.be/AQ66Uhs3JLM ·30초부터)


sungro51@tf.co.kr

[인기기사]

· [TF초점] '조기 귀국' 반기문, 빨라진 대선시계…文·安 '들썩'

· 추석 끝! 하반기 이끌 신작 모바일게임 무엇?

· [TF움짤뉴스] 수지, 긴 머리 흩날리며 청순미 발산 '시선 강탈'

· [TF프리즘] '센 언니들이 떴다' 女 의원의 '패션 센스'

· [TF프리즘] '돌아온 파이널 보스' 오승환, 5승이 반가운 세 가지 이유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7일 [화]

[출석부]
꼬북칩
[포인트경매]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ICED) (소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