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고진영, BMW 챔피언십 우승…최이진은 홀인원으로 2억원 횡재

메트로신문 | 2016.07.17 | 신고 신고
조회 : 15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진영(21·넵스)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가장 많은 상금이 걸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시즌 2승째 기록이다.


고진영은 1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662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1~3라운드 내내 단독 선두 자리를 지킨 고진영은 대회 마지막 날에도 2타를 더 줄이는 맹타를 휘둘렀다. 11언더파 277타를 적어낸 정희원(25·파인테크닉스)을 2타차로 따돌리고 1위 자리를 지켰다.


고진영은 막판까지 우승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민영(24·한화)과 정희원이 나란히 고진영을 추격하며 압박했다.


승부는 17번홀(파4)에서 갈렸다. 정희원은 17번홀(파4)에서도 버디에 성공하며 이날만 6타를 줄여 11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고진영 역시 17번홀 버디를 잡아 2타 차 선두를 지켰다. 여기에 고진영과 공동 선두였던 이정민이 17번홀에서 보기를 하며 3위로 떨어졌다.


결국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고진영은 보기만 해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상황에서 안정적인 경기로 파에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고진영은 대회 기간 내내 자신감 넘치는 경기 운영을 보이며 우승을 일궈냈다. KG 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째이며 KLPGA 투어 통산 6승이다.


이번 대회 전까지 3억3971만원으로 상금 순위 3위를 달리던 고진영은 단숨에 우승 상금 3억원을 추가하며 6억3971만원으로 상금 선두 박성현(7억591만원)을 바짝 추격하게 됐다.


한편 KLPGA 투어 2년차 최이진(21·삼천리)은 이날 홀인원 한방으로 2억원에 가까운 거액의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는 행운을 누렸다.


최이진은 16번홀(파3·165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이 홀에는 홀인원 부상으로 1억9200만원 상당의 BMW 750Li xDrive 프레스티지 승용차 1대가 걸려 있었다. 최이진이 이번 시즌 벌어들인 상금 1298만원의 10배가 넘는 금액이다.


생애 첫 홀인원을 잡아낸 최이진은 "홀이 보이지 않아 홀인원 장면은 보지 못했지만, 환호성을 듣고 홀인원이 된 걸 알았다"면서 "부상으로 받은 자동차는 아버지에게 선물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메트로신문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저작권자 ⓒ 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26일 [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