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더 퀸즈 경기 방식 확정...포볼-포섬은 팀당 4경기

박종민 기자 | 2015.11.27 | 신고 신고
조회 : 45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오는 12월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의 미요시 골프장서 막을 올리는 여자프로골프 4대 투어(한국ㆍ일본ㆍ유럽ㆍ호주) 대항전인 '더 퀸즈'의 경기 방식이 확정됐다. 27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에 따르면 다음 달 4일 포볼, 5일 포섬 경기는 팀당 4경기씩, 최종일인 6일에는 싱글 스트로크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팀당 9경기를 치러 우승팀을 가린다. 승리하면 3점, 무승부는 1점, 패배시는 0점이 주어진다. 총상금은 1억 엔이며 우승 상금은 4,500만 엔이다. 각 팀은 9명으로 구성된다. 포볼과 포섬 경기 때 2인 1조로 한 팀을 이뤄 다른 세 팀을 상대하고 나머지 1경기는 추첨으로 상대팀을 결정한다. 따라서 각 팀 1명은 포볼과 포섬 경기 때 휴식을 갖는다. 다만 싱글 매치플레이에는 각 팀 9명이 모두 출전한다. 한국팀은 일본 투어 상금왕 이보미(27)를 주장으로 내세웠다. 아울러 김세영(22ㆍ미래에셋), 전인지(21ㆍ하이트진로), 박성현(22ㆍ넵스), 조윤지(24ㆍ하이원리조트), 이정민(23ㆍ비씨카드), 고진영(20ㆍ넵스), 배선우(21ㆍ삼천리), 김민선(20ㆍCJ오쇼핑)으로 꾸려졌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26일 [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