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남달라' 박성현, 10언더파 코스레코드로 단독 선두 '우뚝'

이데일리 | 2015.10.15 | 신고 신고
조회 : 7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영종도=이데일리 김인오 기자] 박성현(22·넵스)이 코스레코드를 작성하며 단독 선두로 우뚝 섰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직행 티켓을 획득할 수 있는 발판도 마련됐다.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박성현은 15일 인천 영종도에 있는 스카이72 골프장 오션코스에서 열린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10개를 몰아쳐 10언더파 62타를 적어냈다.

무결점 플레이를 선보인 박성현은 저리나 필러(미국), 찰리 헐(노르웨이·이상 6언더파 66타) 등 공동 2위 그룹에 4타 앞선 단독 선두로 첫날을 마감했다.

3년 만에 새롭게 기록된 코스레코드다. 박성현 이전 오션코스에서 가장 좋은 스코어를 적어낸 선수는 2012년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으로 당시 9언더파 63타를 쳤다.

박성현은 올해 KLPGA 투어에서 3승을 거뒀다.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1위의 장타력과 정확도 높은 아이언 샷이 바탕이 됐다.

이날 박성현과 같은 조로 묶인 선수는 재미교포 미셸 위와 렉시 톰슨. 둘 다 LPGA 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라는 점에서 박성현과의 흥미로운 비거리 대결이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박성현은 주눅 늘지 않고 자신 만의 플레이를 이어나갔다. 평균 비거리 267야드로 LPGA 투어 장타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톰슨과의 ‘대포 대결"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았다. 홀마다 차이는 있지만 박성현이 10야드 정도 앞서기도 했다.

아이언 샷과 퍼트 능력에서는 박성현이 두 선수를 압도했다. 박성현은 거의 모든 홀에서 3~5m 거리의 버디 기회를 만들었고, 3m 이내의 버디 기회는 놓치는 법이 없었다. 7번홀(파5)에서는 벙커에서의 세 번째 샷을 홀 3m 떨어뜨린 후 버디로 이어가 갤러리의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홀에 떨어뜨리며 코스레코드 주인공이 됐다.

박성현은 “연습라운드를 돌면서 쉽지 않은 코스라는 생각이 들었다. 게다가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성적이 좋지 않을까봐) 긴장하고 경기했더니 생각보다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5언더파 67타를 기록한 김효주(20·롯데)는 최운정, 펑산산, 지은희 등과 공동 4위에 올랐다. KLPGA 투어 ‘루키" 지한솔(19·호반건설)도 공동 4위로 쾌조의 출발을 보여줬다.

세계랭킹 1위 박인비(27·KB금융그룹)와 2위 리디아 고는 3언더파 69타, 공동 16위로 순조롭게 1라운드를 마감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저작권자 ⓒ 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15일 [화]

[출석부]
죠스떡볶이 떡볶이
[포인트경매]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