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곽보미, 생애 첫 우승!

국제뉴스 | 2015.08.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곽보미, 생애 첫 우승!

(원주=국제뉴스) 박진성 기자 =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센추리21 컨트리클럽(파72/6,334야드) 필드, 밸리코스에서 열린 ‘KLPGA 2015 카이도골프ᆞ삼대인 드림투어 with 현대증권 11차전’(총상금 7천만 원, 우승상금 1천4백만 원)에서 곽보미(23)가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선두와 1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곽보미는 보기 없이 버디만 두 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치며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67-70)를 기록했다.

곽보미는 "단독 선두로 출발했지만 1타 차였고, 실력 있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방심하지 않았다."고 밝힌 뒤, "지금까지 별도로 레슨을 받지 않고 혼자 골프를 해왔다. 스스로 일궈낸 우승이어서 더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곽보미는 "이번 시즌 남은 대회에서 승수를 추가한다면 더 좋겠지만 꾸준한 성적을 내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내년에는 정규투어에서 활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곽보미는 2010년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했으며, 2012년에는 KLPGA 정규투어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한편, 이다은(27,히든밸리GC)이 이번 대회 1라운드 18번홀(파5, 492야드)에서 알바트로스를 하며 대회장을 떠들썩하게 했다. 18번홀에서 투온을 노리며 20도 유틸리티로 과감하게 한 두 번째 샷(핀에서 182야드 거리)이 깃대를 맞고 그대로 홀에 들어갔다.

이다은은 "예선 통과를 하기 위해 18번홀에서 무조건 버디를 잡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평소 3번 우드를 잡는 홀이지만 드라이버로 티샷을 했고, 두 번째 샷도 핀을 바로 보고 과감하게 쳤다"고 말한 뒤 "주위에서 생각보다 축하를 많이 해주시고 연락도 많이 왔다.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이다은의 알바트로스 기록은 1995년 ‘삼성카드배 한국여자프로골프선수권대회’에서 배윤주가, 2004년 2부투어인 ‘제니아투어 4차전’에서 김민지가 세운 기록에 이어 세 번째다.

이밖에 김도연2(23,벤제프)와 신다빈(22), 최이진(20,중앙대)이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2위에, 김태경2(20,숭실대)와 박지연(20,한국체대), 최민경(22,핑)이 5언더파 139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카이도골프와 백제홍삼주식회사가 주최하고 현대증권이 후원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녹화 중계되며, ‘KLPGA 2015 카이도골프ᆞ삼대인 드림투어 with 현대증권 12차전’은 오는 8월 17일(월)부터 이틀간 센추리21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1월 21일 [목]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 상품권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