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스포르팅이 돈 급하다고?'' 맨유가 제안한 페르난데스 이적료

스포탈코리아 | 2020.0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24일(현지시간) “맨유는 스포르팅과 원칙적으로 5,500만 파운드(약 843억원)에 계약을 체결했지만 스포르팅이 돈이 급하다는 소식을 듣고 갑작스레 4,200만 파운드(약 644억원)로 제안을 낮췄다”라고 전했다.


페르난데스는 이전부터 맨유가 원했던 선수다. 지난 여름에도 영입을 위해 스포르팅과 접촉했지만 끝내 무산됐다. 그래도 맨유는 포기하지 않았다. 이번 1월 페르난데스 영입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좀처럼 진전이 없다. 이제 겨울 이적시장 마감을 8일 남겨두고 있지만 끝이 보이지 않고 있다. 원인은 맨유의 태도 변화다. 애초 스포르팅은 페르난데스의 이적료로 5,500만 파운드에 합의된 것을 두고 만족스러워했다. 그런데 갑자기 맨유가 200억에 가까운 이적료를 깎아버리면서 스포르팅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스카이스포츠’는 “스포르팅이 자금을 간절히 원했다는 소식에 자극받은 맨유는 스포르팅이 더 낮은 제안을 받아들일 것이라 생각했다”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적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스카이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협상은 보류되었지만 아직 끝난 게 아니며 두 클럽과 각 에이전트 간 관계는 아직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0 0
저작권자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울산시 홈페이지 접속마비 "코로나19 확진자 ...
23일 오후 8시 7분 기준 울산시청 홈페이지가 접속 마비 상황이다. 울산시 웹사이트 ...
'복면가왕' 주전자는 리듬파워 보...
▲리듬파워의 보이비가 '복면가왕'에 주전자로 출연했다. (출처=...
코로나 확진자 방문… 롯데백화점 ...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23일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 방문해 임시...
김해시, 코로나 19 첫 확진자 발생...
▲ (사진제공=김해시) 김해시청 청사. (경남=국제...
춘천 확진자는 신천지 청소년 상담...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tag.[앵커]어제(22일...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23일 [일]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