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홍콩전 대승' 일본 감독, "3승 못하면 우승 못해...한국전 승리할 것"

OSEN | 2019.12.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OSEN=강필주 기자] 일본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모리야스 하지메(51) 감독이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일본은 14일 저녁 7시 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 홍콩과 경기에서 오가와 고키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지난 10일 중국전 승리(2-1)에 이어 2연승을 거둔 일본은 이제 오는 18일 한국과 최종전에서 2013년에 이어 6년만에 대회 두 번째 우승을 노리게 됐다.

[OSEN=두바이(UAE),박준형 기자]


이날 모리야스 감독은 중국전과 완전히 다른 베스트 11으로 나섰다. 특히 무려 7명이 이 경기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을 정도였다. 하지만 일본은 홍콩을 상대로 쉽지 않은 경기 끝에 2-0 승리를 거뒀던 것과는 달리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줬다. 


일본 매체 '사커킹'에 따르면 모리야스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이 공격하는 자세를 잊지 않고 도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친 것에 대해서는 "3차전(한국전)을 자신있게 맞이할 수 있게 됐다.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덧붙였다. 


특히 모리야스 감독은 한국전에 대해 "3승을 거두지 않으면 우승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경기장과 TV 앞에서 응원해주고 있는 분들에게 승리와 우승을 기꺼이 안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letmeout@osen.co.kr



0 0
저작권자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4월 총선은 ‘윤석열 총선’… 중도층 표심 가늠자될 ...
4·15 국회의원 선거가 ‘윤석열 총선’으로 치러질 것이란 전망이 커지고 있다. 별다른 총선 이슈가 부각...
공천 시동 건 한국당, 친박 내치고...
자유한국당이 27일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2차 회의를 열고 공...
안철수 “비대위원장 맡겨 달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1339 콜센터 먹통·모르쇠..."전시...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tag.[앵커]신종 코로...
세종 '자율차 규제' 풀었더니…美...
국내 규제자유특구 중 하나인 세종특별자치시에 세계적인 기술력...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월 28일 [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신세계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