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돌아왔다 부산항에… 5년 만에 K리그1

서울신문 | 2019.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 승강 PO 2차전에서 경남 2-0 격침
조 감독 “故 조진호 감독에게 위안됐으면”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가 ‘낙동강 더비’ 최후의 승자로 우뚝 서며 5년 만에 K리그 1부로 복귀하는 감격을 누렸다.

부산은 8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2019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호물로의 페널티킥 결승골과 노보트니의 헤더 쐐기골에 힘입어 경남FC를 2-0으로 눌렀다. 1차전을 무득점으로 비겼던 부산은 이로써 마지막 남은 K리그1 티켓을 거머쥐었다. 2015년 승강 PO에서 패해 이듬해부터 K리그2에 머무른 부산은 내년부터 다시 K리그1 무대를 누비게 됐다. 반면 3년간 K리그2를 맴돌다 지난해 K리그1으로 승격하자마자 깜짝 준우승을 차지했던 경남은 3년 만에 다시 추락의 아픔을 겪게 됐다.

2차전 흐름은 사흘 전 1차전과 비슷했다. 호물로(14골), 이정협, 이동준(이상 13골), 노보트니(12골) 등 10골 이상 기록한 공격수를 넷이나 거느린 부산이 경남을 몰아쳤다. 골을 넣기만 한다면 비겨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승리할 수 있었던 터라 더욱 투지를 불태우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번번이 경남의 밀집 수비에 막혔다. 조덕제 부산 감독은 전반 막판 디에고를 투입, 공격진을 강화하며 한 박자 빠르게 승부수를 던졌다.

2017년과 지난해 승강 PO에 진출하고도 거푸 눈물을 삼켰던 부산의 2전 3기가 결실을 맺은 건 후반 27분쯤. 상대 오른쪽 진영을 파고든 디에고가 때린 땅볼 크로스가 몸을 던져 막던 경남 수비수 이명재의 팔에 맞았다. 호물로는 후반 32분 비디오 판독(VAR)까지 거쳐 확보한 소중한 페널티킥을 정확하게 성공시켰다. 부산이 1차전까지 합쳐 24번째 슈팅에서 결승골을 낚아챈 것이다. 이후에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던 부산은 경기 종료 직전 디에고가 올린 크로스를 노보트니가 머리로 돌려 경남 골망을 재차 가르며 승격을 자축했다. 2015년 승강 PO에서 수원 삼성을 이끌고 부산을 2부로 밀어냈던 조덕제 감독은 이번에는 부산의 승격을 지휘하는 묘한 인연을 만들었다. 그는 “제가 떨어뜨린 팀을 다시 올려놓은 것은 운명의 장난”이라면서 “표현은 못했지만 매 경기 힘들었는데 이제는 편히 잘 수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을 이끌다 2017년 10월 심장마비로 세상을 뜬 조진호 전 감독과 관련해서도 “고인에게 조금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류시원 측 "일반인 여성과 2월 결혼..지인 통해 만나 ...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류시원이 일반인 여성과 재혼한다. 이혼한 지 5년 만에 새 가정을 꾸리게 된 것이...
류시원, 전처와 예비신부의 공통점...
(출처=류시원 SNS)류시원이 또 한 번의 결혼을 앞두고 있다. 류...
배일집,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 ...
▲ 사진: 방송 캡처 배일집의 근황이 공개된 가운...
'실화탐사대', 시각장애 엄마 몰래...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안정훈, 소문난 애처가의 이벤트 ...
(출처=KBS )안정훈이 ‘가세연’ 지지자로 등장해 화제의 인물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월 23일 [목]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경매]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