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메시, 상대 감독과 설전...브라질 감독, "내게 닥치라고 했다"

OSEN | 2019.11.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OSEN=이승우 기자] 리오넬 메시가 경기 도중 치치 브라질 대표팀 감독과 설전을 벌였다.


아르헨티나는 16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2시 사우디 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사우드 대학 경기장에서 열린 중립경기 브라질과 A 매치 평가전에서 메시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메시는 3개월만에 대표팀 복귀전을 치렀다. 메시는 지난 7월 브라질에서 열린 칠레와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3-4위전에서 퇴장을 당하자 남미축구연맹(CONMEBOL)과 심판에 불만을 표시했다가 A매치 3개월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사진] 아르헨티나 축구협회


메시는 전반 13분 상대 수비수 알렉스 산드루와 경합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메시는 직접 키커로 나섰다. 메시의 슈팅은 알리송에 막혔지만 리바운드 볼을 다시 차넣어 골로 연결했다. 득점 이후에도 경기장을 누비며 풀타임을 소화했다. 


하지만 메시는 경기 도중 상대 감독과 설전을 벌이는 행동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영국 매체 ‘메트로’는 브라질 매체 ‘글로브에스포르테’를 인용해 “메시가 치치 브라질 감독에 조용히 하라고 하는 행동이 포착됐다”라고 보도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치치 감독은 “메시가 카드를 받아야할 상황이어서 항의를 한 것 뿐”이라며 “메시는 내게 ‘닥쳐’라고 했고, 나도 똑같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치치 감독은 “끝난 일이다”라는 쿨한 반응과 함께 “더 이상 이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더 엄격한 심판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raul1649@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저작권자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8일 [일]

[출석부]
꼬북칩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