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벨기에 언론 이승우 불성실한 태도 언급

포커스투데이 | 2019.10.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출처/이승우 SNS 캡쳐사진출처/이승우 SNS 캡쳐

축구선수?이승우(21.신트트라위던?VV)가?벨기에?언론의?쓴소리를?들었다.


한국?축구가?기대하던?이승우는?세계적인?명가?FC바로셀로나에서?유스?생활을?보낼?만큼?유망주였다.?그러나?20일?벨기에?언론?'보에트발?벨기에'는?"신트?트라위던은?이승우?때문에?골머리를?앓고?있다"고?보도했다.?또한?"10대에?바르셀로나의?유망주가?된다는?것이?곧?성공을?보장하는?것은?아니다"라며?비판했다.


해당?매체는?"이승우가?최선을?다하지?않는다는?이유로?훈련?도중?돌려보내지기도?했다"며?"벨기에?1부리그는?그의?계획에?있었을까??구단은?이승우를?영입하기?위해?재정적인?노력을?쏟았다.?구단은?이승우가?다른?마음가짐을?갖기를?바라고?있다.?그렇지?않으면?큰?손해를?보게?될?것"이라고?전했다.


앞서,?이승우는?지난?1월?한국?축구?대표팀(FIFA?랭킹?53위)과?중국?축구?대표팀(FIFA?랭킹?76위)의?아랍에미리트연합(UAE)?아부다비의?알?나얀?스타디움에서?열린?아시아축구연맹(AFC)?아시안컵?C조?조별리그?3차전에서?출장?기회를?잡지?못해?수건을?집어?던지고?물병을?걷어차는?모습을?보여?태도?논란에?휩싸인?바?있다.


이에 선배들은 이승우의?행동을?잘못됐다고?말하면서도?다독였다.?김병기는?"아마?물병을?한?번도?안?차본?선수는?없을?것이다."며?"감독에?대한?감정표출일?수도?있지만,?한편?자기?자신에?대한?화가?났을?수?도?있다.?행위?자체는?문제가?될?수?있지만,?선수들은?그런?경험을?통해?성장?한다"고?말했다.


21일?안더레흐트전?소집명단에서?마저?제외된?이승우의?데뷔전은?오는?28일?헨트와?12라운드?홈경기에서?기대해본다.

0 0

저작권자 ⓒ 포커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1월 20일 [수]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