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준PO 3차전] 장정석 감독 "방심 금물, 총력전으로 나서겠다"

한국스포츠경제 | 2019.10.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9일 열리는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총력전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9일 열리는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총력전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잠실=박대웅 기자]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총력전을 예고했다. 


장 감독이 이끄는 키움은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LG 트윈스를 맞아 2019시즌 KBO 준플레이오프의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운명의 3차전을 치른다. 


1, 2차전을 모두 역전승으로 이끌며 한껏 고무된 분위기로 3차전에 나서는 장 감독은 3차전에서 끝낸다는 각오다. 장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1, 2차전에서 나올 수 없는 경기가 나왔다. 그렇다고 해서 방심은 금물"이라며 "첫 경기라 생각하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 감독은 "1, 2차전에 나선 투수진을 풀가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비록 키움은 1, 2차전을 박병호의 끝내기 홈런과 준플레이오프 사상 첫 끝내기 땅볼로 승리를 거머쥐었지만 경기 내내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장 감독은 경기 흐름을 주도하지 못한 원인으로 상대 에이스 공략 실패를 꼽았다. 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느끼는 거지만 상대의 에이스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한 것과 동시에 선수들이 긴장해 답답한 경기흐름을 보인 것 같다"면서도 "1, 2차전을 치른 만큼 선수들의 긴장도도 낮아졌고 3차전에선 나아진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고척스카이돔에서 야간 경기를 펼친 키움과 LG는 이날 오후 2시 낮경기에 임한다. 자칫 선수들의 컨디션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에 대해 장 감독은 "야간 경기에 이어 오후 2시 경기는 전체적으로 선수 리듬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면서 "상황은 LG도 똑같다. 집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LG 선발 케이시 켈리에 대해 장 감독은 "정규시즌에서 켈리를 상대로 좋았던 기억이 없다"면서 "오늘 경기에서 큰 점수가 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포스트시즌이고 단기전이라 변수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키움은 2년차 좌완 이승호를 선발로 예고했다. 


끝으로 '홈런왕' 박병호의 몸상태에 대해 장 감독은 "정규시즌 후 3일간 주사 치료한 게 효과를 보고 있다. 괜찮은 상태"라면서 "어제 경기에서 발목 발목 부문을 밟혔지만 경기에 큰 지장이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병호는 올 시즌 손목 부상으로 애를 먹었다. 시즌 막판 주사 치료 후 휴식 기간을 가지면 준플레이오프를 대비했다. 또한 2차전 7회 수비 과정에서 LG 구본혁에게 발목을 밟히기도 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3일 [수]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공차 초코 쿠앤크 스무디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