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지만 3볼넷 1안타환상 수비, 에이스 벌랜더 끌어내렸다…탬파베이 승전고(ALDS4)

한국스포츠경제 | 2019.10.09 | 신고 신고
조회 : 8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최지만이 휴스턴과 ALDS 4차전에서 공수에 걸쳐 좋은 활약을 펼치며 탬파베이의 승리를 견인했다. /AP 연합뉴스
최지만이 휴스턴과 ALDS 4차전에서 공수에 걸쳐 좋은 활약을 펼치며 탬파베이의 승리를 견인했다. /AP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핫 초이' 최지만(28)이 빼어난 선구안과 견고한 수비로 탬파베이 레이스 승리에 힘을 보탰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자랑하는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리며 기세를 올렸다.


최지만은 9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펼쳐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4차전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3차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탬파베이 중심타선에 배치됐다.


전 날 경기에서 홈런을 터뜨린 상승세를 놀라운 선구안으로 이어갔다. 벌랜더를 상대로 1회, 2회, 4회에 연속 볼넷을 얻어냈다. 세 차례 대결에서 모두 풀카운트 승부 끝에 웃었다. 1회 7구, 2회 6구, 4회 6구를 보고 출루에 성공했다. 벌랜더에게 무려 19개의 공을 던지게 했다. 4회 최지만의 볼넷 출루 이후 벌랜더는 강판됐다.


수비에서도 환하게 빛났다. 2회초 2사 1루에서 조시 레딕의 빠른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건져냈다. 1회 3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탬파베이가 계속해서 여유 있게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만든 호수비였다. 4-0으로 앞선 6회초에도 그물망 수비를 펼쳤다. 무사 1루에서 마이클 브랜틀리의 총알 같은 타구를 그대로 잡아 병살로 연결했다.


6회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최지만은 8회 2사 후 깨끗한 우전안타로 다시 출루했다. 이어 나온 아비사일 가르시아의 안타로 2루까지 진루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이날 5타석 2타수 1안타 3볼넷 1득점을 기록하며 디비전시리즈 타율을 0.167(12타수 2안타)로 끌어올렸다. 타율이 2할에도 못 미쳤지만 공수에서 모두 제 몫을 해내면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탬파베이는 초반 벌랜더을 잘 공략하며 승리를 거뒀다. 1회 토미 팜의 솔로포를 시작으로 3점을 뽑으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고, 4회 윌리 아다메스가 솔로포를 터뜨리며 더 달아났다. 마운드는 5명의 투수가 지켰다. 디에고 카스티요가 선발로 나와 1.2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오프너 임무를 다했고, 라이언 야브로(2이닝 무실점)와 닉 앤더슨(2.1이닝 무실점)이 6회까지 휴스턴 강타선을 잘 틀어막았다.


경기 막판 위기가 찾아왔다. 8회 2사 후 콜린 포셰가 로빈슨 치리노스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1-4로 쫓겼다. 조기 등판한 마무리투수 에밀리오 파간이 9회 연속 안타를 맞아 1사 1, 3루의 위기에 몰렸다. 케빈 캐시 감독은 2차전 선발로 나섰던 블레이크 스넬을 마운드에 올렸고, 스넬이 불을 그면서 탬파베이의 4-1 승리를 확정했다.


휴스턴은 믿었던 벌랜더가 3.2이닝 7피안타 3볼넷 5탈삼진 4실점으로 조기 강판 되면서 끌려갔다. 불펜 투수들이 잘 이어던지며 무실점 행진을 벌였으나 타선이 침묵하면서 2연승 뒤 2연패를 기록했다.


홈에서 반격에 성공하며 ALDS 전적 2승 2패 타이를 이룬 탬파베이는 다시 원정 길에 오른다. 11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5차전을 치른다. 최지만은 또다시 탬파베이 중심타선에 서서 대역전극을 노린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15일 [화]

[출석부]
죠스떡볶이 떡볶이
[포인트경매]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