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ALDS4] 공포의 1할 타자 최지만, 벌랜더 상대로도 홈런 터뜨릴까(영상) (1)

한국스포츠경제 | 2019.10.09 | 신고 신고
조회 : 10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최지만이 8일 휴스턴과 ALDS 3차전에서 3회 솔로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최지만이 8일 휴스턴과 ALDS 3차전에서 3회 솔로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10타수 1안타 타율 0.100. 하지만 중심타선에 선다. 탄탄한 수비와 빼어난 선구안은 덤이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핫 초이' 최지만(28)이 또다시 휴스턴 격파 선봉장으로 나선다.


최지만은 8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플로라디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펼쳐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3차전에서 홈런을 기록했다.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회 상대 선발투수 잭 그레인키를 공략해 대포를 쏘아 올렸다.


최지만의 홈런으로 탬파베이는 확실히 승기를 잡았다. 3-1에서 4-1로 달아났고, 4회말 4점을 추가하면서 결국 10-3 대승을 거뒀다. 1, 2차전에서 침묵했던 최지만은 자신의 가을야구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며 활짝 웃었다. 동료들과 특유의 홈런 세리머니를 펼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9일 같은 장소에서 펼쳐지는 ALDS 4차전에도 최지만이 탬파베이의 중심타선에 포함될 것이 확실하다. 휴스턴의 선발투수는 올 시즌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인 저스틴 벌랜더다. 최지만은 5일 1차전에서 벌랜더를 맞아 삼진 2개 볼넷 1개로 힘을 쓰지 못했다.


"벌랜더도 사람이다, 칠 수 있다." 포스트시즌 첫 홈런으로 자신감이 붙은 최지만은 벌랜더와 재대결에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15일 [화]

[출석부]
죠스떡볶이 떡볶이
[포인트경매]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