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황희찬-이강인, 챔피언스리그 새역사 다시 썼다! 황희찬 데뷔골,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챔스 데뷔 (2)

한국스포츠경제 | 2019.09.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무대 골 장식, 황희찬(23·레드불 잘츠부르크)과 이강인(18·발렌시아CF)이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의 한국축구의 역사를 썼다. /OSEN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무대 골 장식, 황희찬(23·레드불 잘츠부르크)과 이강인(18·발렌시아CF)이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의 한국축구의 역사를 썼다. /OSEN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황희찬(23·레드불 잘츠부르크)과 이강인(18·발렌시아CF)이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오르면서 한국축구의 역사를 다시 썼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선발 출격, 팀의 6대2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34분 엘링 홀린드의 선제골을 도우며 챔피언스리그 첫 어시스트를 기록한 그는 2분 뒤 폭발적인 스피드에 이은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며 데뷔골까지 쏘아 올렸다.


불과 2분만에 나온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 데뷔전 골이자 어시스트였다.


만 23세인 황희찬은 손흥민(당시 만 22세)보다는 늦지만, 박지성(만 24세)보다는 더 빨리 유럽 최고 무대에서 골을 터뜨렸다.


한국인 선수로서는 박지성-손흥민에 이어 세 번째다. 지금까지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골을 터뜨린 한국인 선수는 박지성(통산 4골)과 손흥민(통산 12골)이다.


전반 45분에는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홀란드의 골을 또 도왔다.


유럽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는 경기 후 3개의 공격포인트를 쌓은 황희찬 활약에 평점 10점을 매겼다. 이는 해트트릭을 달성한 홀란드(9.5)보다 높은 최고점이다.


같은 날 이강인 역시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한국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이강인은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잉글랜드)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45분 교체로 출전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팀이 1-0으로 앞서던 가운데 경기 막판 출전한 터라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출전했다는 기록 자체만으로도 의미를 남겼다.


만 18세 7개월이 채 되지 않은 나이에 유럽 최고의 무대를 누빈 이강인은 한국선수로는 가장 어린 나이에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은 기록을 남기게 됐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2일 [화]

[출석부]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모바일금액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