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대한체육회, 스포츠혁신위 7차 권고문에 난색 “국제스포츠계 웃음거리 될 것”

이상빈 기자 | 2019.08.22 | 신고 신고
조회 : 7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극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대한체육회가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가 7차에 걸쳐 발표한 권고안 가운데 선수 인권 보호, 지도자 처우 개선, 학생 선수 학습권 보장 등에 대해 지지하며, 국가대표 선수촌 내 선수 인권 상담실 설치 등 선수 인권에 관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하지만 혁신위의 ‘대한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와 대한체육회 분리’ 권고에 난색을 보였다.


대한체육회는 이날 “현실과 동떨어진 전국소년체육대회 및 전국체육대회 구조 개편, 주중 대회 개최 금지, 경기력향상연구연금제도 폐지, 대한체육회-대한올림픽위원회 분리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한체육회는 정치적, 법적으로 자율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헌장에 명시돼 있는데도 내부 구성원(대의원)들의 충분한 논의를 통한 자발적 의사 없이 법 개정으로 분리를 추진하겠다는 생각은 지극히 비민주적인 방식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따라서 2032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신청한 국가에서 IOC 헌장을 위배하고 졸속으로 처리하는 것은 비록 권고안이라 할지라도 국제스포츠계에서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강하게 꼬집었다.


대한체육회는 권고안에 부정적인 자세를 취하는 동시에 혁신위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혁신위 권고안은 그동안 한국 체육이 이뤄온 성취를 폄하하고 체육계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100년 역사 속에서 만들어진 한국 체육 시스템에 대한 권고안을 불과 5개월 동안의 회의로 발표했고 그 과정에서 체육인들로부터 충분한 의견 수렴을 하지 않았다”며 “따라서 체육에 대한 깊은 이해와 공감 없는 권고안이 어떠한 과정과 근거로 발표됐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그동안 자체적으로 준비해온 쇄신안을 이사회, 대의원 간담회, 체육 단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정부에 건의하고 다음달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발표할 계획이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8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