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세리에A] "베로나 vs 볼로냐" 이승우, 올 시즌 첫 출격 대기 (1)

양민성 기자 | 2019.08.22 | 신고 신고
조회 : 6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출처/베로나 공식 SNS

세리에A가 개막하는 가운데,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승우가 올 시즌 첫 출격을 앞두고 있다. 베로나에서 세 번째 시즌을 보내는 이승우가 리그 첫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을까.


이승우는 벨기에, 네덜란드, 스페인 리그 등 다양한 이적설에 휩싸였으나 현재로선 잔류할 가능성이 높다. 최근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세리에A는 모두가 활약하기 원하는 리그다. 베로나 유니폼을 입고 세리에A에서 뛰고 싶다”며 현 소속팀에서 커리어를 이어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이제는 이승우가 증명할 시간이다. 베로나 지역지 '칼치오 헬라스'는 이승우에 대해 "세리에A에서 뛸 자격이 있다”는 호의적인 평가를 내린 바 있다. 하지만 발전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다. 이승우는 지난 2시즌 동안 2득점에 그쳤다. 이반 주리치 감독의 계획에서 이승우가 전력 외 선수로 분류됐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승우는 6번의 프리시즌 평가전에 모두 출전했고, 지난 크레모네세와의 코파 이탈리아 경기에선 팀 내 주전 공격수를 의미하는 등 번호 9번을 부여받는 등 긍정적인 요소도 있다. 또한 구단 차원에서도 이승우는 필요한 존재다. 세리에A는 22세 이하 선수는 국적에 상관없이 1군 명단에 포함시킬 수 있다. 그러나 베로나는 22세 이하 선수 중 실력 있는 플레이어가 부족한데다가, 세리에A의 육성 선수 보유 규정으로 인해 1군에 등록할 선수가 타팀보다 적다. 따라서 현재 만 21세이면서 1군 전력감인 이승우는 베로나 입장에선 매력 있는 카드다.


이승우가 오랜만에 세리에A 무대를 밟을 수 있을까. 베로나와 볼로냐의 맞대결은 오는 26일 월요일 새벽 3시 35분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2(SPOTV ON2),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22일 [일]

[출석부]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