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유벤투스에 승리... ‘손흥민-호날두 나란히 선발 출장에 유니폼 교환까지..’ (1)

고예인 기자 | 2019.07.22 | 신고 신고
조회 : 27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손흥민-호날두 맞대결, 토트넘의 손흥민(가운데)과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1일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 컵 1차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 입장할 준비를 하고 있다. / AFP=연합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2년 만의 맞대결에서 손흥민(토트넘)은 골대를 때리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전매특허인 '호우 세리머니'를 펼쳤다.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호날두와 함께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손흥민, 델레 알리, 토비 알더베이럴트 외엔 유스팀 출신의 어린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반면 유벤투스는 부폰, 호날두, 만주키치 등 주전급 선수들을 투입했다.


이날 경기의 최대 관심은 토트넘의 핵심 공격수 손흥민과 유벤투스의 득점기계 호날두의 맞대결에 쏠렸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부터 빠른 움직임으로 상대를 긴장케 했다. 전반 4분과 9분 위협적인 슈팅으로 유벤투스 골문을 노렸다. 아쉽게도 두 차례 슈팅 모두 옆그물에 맞아 득점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토트넘의 선제골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30분 손흥민이 드리블로 유벤투스 페널티박스까지 접근하며 찬스를 만든 뒤 패롯에게 공을 내줬다. 패롯이 오른쪽 측면에서 슈팅으로 연결했고, 부폰의 선방에 막힌 공이 라멜라 발밑으로 떨어져 라멜라가 마무리했다.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에 선수를 대거 교체했다. 손흥민도 이날 전반만 소화한 후 그라운드 밖으로 빠져나갔다. 전반 종료 후 라커룸으로 향하던 손흥민은 유니폼을 교환하기도 했다.


후반전 반격에 나선 유벤투스는 후반 11분 교체로 나선 곤살로 이과인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유벤투스는 결국 호날두의 추가골이 터져 나왔다.


호날두는 후반 15분 왼쪽 측면에서 마티아 델 실리오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쇄도하며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한 뒤 '호우 세리머니'를 펼쳤다.


호날두의 골로 유벤투스가 2-1 역전에 성공했지만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가 동점골을 넣었다.


후반 막판 해리 케인의 극장골이 터지며 토트넘이 3-2 승리를 가져갔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19일 [월]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