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류현진 중계] 2회 만루 위기 맞았지만 무실점으로 마무리

한국스포츠경제 | 2019.07.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마이애미를 상대로 2회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0일 오전 11시(한국 시각 기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2회 4번 타자 브라이언 앤더슨과 5번 타자 스탈린 카스트로를 상대로 연속 스크라이크 아웃을 잡았다.

류현진은 6번 타자 아롤드 라미레스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어 7번 타자 호르헤 알파로가 친 공이 안타가 되며 주자 1·2루를 허용했다. 또 8번 타자 세자르 푸에요에게도 볼넷을 허용해 만루 위기를 맞이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9번 타자 잭 갤런이 친 공을 직접 잡아 1루로 송구하며 무실점으로 2회를 종료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9일 [월]

[출석부]
바나나 우유
[포인트경매]
BHC 뿌링클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