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이강인 “엄원상ㆍ전세진, 친누나에게 소개해주고파… 나머진 비정상이라 부담”

서울광장=이상빈 기자 | 2019.06.17 | 신고 신고
조회 : 22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 에이스 이강인(사진)이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귀국 환영 행사에 참석해 단상에 올라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임민환 기자
한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 에이스 이강인(사진)이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귀국 환영 행사에 참석해 단상에 올라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임민환 기자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남자 축구 사상 최고 성적을 거둔 한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금의환향했다. 대표팀 선수단과 코치진은 17일 오후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광장은 행사 시작 전부터 인산인해를 이뤘다. 행사장 주변을 이른 시각부터 찾아온 팬들이 둘러쌌다. 정정용 감독과 코칭 스태프 그리고 선수단 전원은 많은 팬의 환영 속에서 그동안 못다 한 말과 U-20 월드컵 준우승 소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귀국 환영 행사에 참석한 U-20 대표팀 엄원상(왼)과 전세진. /임민환 기자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귀국 환영 행사에 참석한 U-20 대표팀 엄원상(왼)과 전세진. /임민환 기자

◆ 말솜씨도, 재치도 ‘만점’


이날 주인공은 역시 21명의 젊은 태극전사였다. 이들은 대한축구협회가 공식 소셜미디어로 신청 받은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표팀 에이스이자 막내인 이강인에게 가장 뜨거운 시선이 집중됐다. 


이강인은 ‘대표팀 형들 중 두 명의 친누나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는 팬의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고 당돌하게 답해 행사장에 모인 관계자들과 팬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꼭 한 명을 소개해줘야 한다면, 전세진 형과 엄원상 형을 꼽겠다”라면서 “정상인 형들이다. 나머진 비정상적이라 부담스럽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귀국 환영 행사에 참석한 U-20 대표팀 오세훈. /임민환 기자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귀국 환영 행사에 참석한 U-20 대표팀 오세훈. /임민환 기자

대회 내내 후반 특급 조커로서 맹활약한 엄원상은 발이 빠른 비결에 대해 “부모님이 물려주신 유전자 덕분”이라고 털어놔 단숨에 ‘효자 선수’로 떠올랐다. 그러면서 “경기장에 들어서면 상대에게 지기 싫어 더 빨라진다”고 개성 넘치는 대답을 덧붙였다. 


대회 2골로 대표팀 최전방을 책임진 장신 공격수 오세훈은 ‘17세 이하(U-17) 월드컵과 이번 U-20 월드컵을 겪으면서 성장한 부분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희생정신을 배운 점이다”라면서 “모두 동료들 덕분”이라고 털어놨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7월 17일 [수]

[출석부]
바나나 우유
[포인트경매]
KFC 크리스피치킨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