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준우승 설움 날린 김지현 "3년 묵은 체증 내려간 느낌... 너무 기쁘다"

춘천=이선영 기자 | 2019.05.19 | 신고 신고
조회 : 11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지현이 19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김현수를 6홀 차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KLPGA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김지현(28·한화큐셀)이 생애 첫 '매치 퀸'에 오르며 3년 전 준우승의 한을 풀었다. 


김지현은 19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6246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 원) 결승전에서 김현수(27·롯데)를 6홀 차로 제압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매치 퀸’ 타이틀을 거머쥐는 동시에 시즌 첫 승, 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지난해 4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제패 이후 406일 만에 정상에 우뚝 섰다. 아울러 2016년 이 대회 결승에서 박성현(26·솔레어)에게 패해 준우승에 그친 아쉬움을 털어냈다. 


경기 후 김지현은 “정말 우승하고 싶었던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너무 기쁘다. 아직까지는 우승이 실감나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3년 전 아쉽게 우승을 놓쳐서 펑펑 울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 설욕하게 됐다. 3년 묵었던 체증이 내려간 것 같다. 작년 우승 이후 힘든 시기를 보냈는데 보상 받는 느낌”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김지현은 결승에서 맹타를 휘둘렀다.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기록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그가 샷을 날릴 때마다 갤러리들 사이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압권은 12번홀이었다. 두 번째 샷에서 볼이 해저드 가까이 떨어졌지만 어프로치에서 볼을 홀컵 2m 가까이 붙이며 버디를 낚았다. 갤러리들의 탄식은 함성으로 바뀌었다. 


그는 “지난해 US오픈 이후 어프로치에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 12번홀 어프로치 때에는 공이 약간 떠 있어서 지면에 골프채를 대지 않고 쳤다. 헤드업만 하지 말자고 생각했는데 잘 맞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버디를 해야지’라는 생각을 버리고 경기를 했다. 샷에 대한 믿음을 갖고 쳤는데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지현은 또한 “초반부터 앞서가면서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은 했지만 긴장은 늦추지 않았다. 더 집중하고 신중하게 쳤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가장 큰 위기의 순간을 묻자 “16강에서 (박)인비 언니를 만났을 때가 이번 대회 가장 큰 위기였다”며 “큰 산을 넘었기 때문에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생애 첫 매치플레이 왕좌에 오른 김지현은 우승상금 1억7500만 원과 함께 부상으로 2450만 원 상당의 굴착기를 받았다. 시즌 상금순위는 32위에서 4위(2억2193만 원)로 수직 상승했다. 그는 “상금왕에 대한 욕심은 아직 없다. 굴착기는 어떻게 쓸지 고민을 해보겠다. 너무 귀여운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지현은 ‘지현 천하’ 열풍을 다시 일으키겠다는 포부도 내비쳤다. 그는 2017년 시즌 3승을 기록하며 전성기를 보냈다. 당시 동명이인 김지현, 오지현(23·KB금융그룹) 등이 덩달아 활약해 ‘지현 천하’라는 수식어가 생겼다. 그는 “이번 대회 우승을 계기로 ‘지현 천하’가 다시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힘주었다. 


투어 첫 우승에 도전했던 김현수는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머물렀다. 지난해까지 매치플레이에서 1무 9패에 그쳤던 그는 올해 대회에서 5승을 거두며 결승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김지현에게 완패를 당하며 첫 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한편 3·4위전에서는 또 다른 김지현이 김자영을 5홀 차로 제압하고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6일 [월]

[출석부]
야쿠르트 그랜드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