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류현진에게 기습 뽀뽀 시도, 워커 뷸러 눈길

조재천 기자 | 2019.05.13 | 신고 신고
조회 : 99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완벽에 가까운 투구로 시즌 5승째를 따냈다. 류현진의 호투에 동료 투수 워커 뷸러는 기습 뽀뽀까지 선사했다. 그만큼 경이로운 투구 내용이었다.


류현진은 13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 가운데 한 명인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마운드 대결을 펼쳤다. 상대 팀 에이스와 대결한다는 게 류현진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었다. 한편으로는 자신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이전 등판에서 완봉승을 거둔 류현진은 이날도 내셔널스 타자들을 압도했다. 4회 1사까지 무안타 무사사구로 완벽한 투구를 펼친 그는 도저에게 첫 볼넷을 내줬다. 상대 타자가 볼넷으로 걸어 나가는 게 가장 싫다는 류현진이 내준 시즌 세 번째 볼넷이었다. 이후 다음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후속 타자 역시 뜬공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볼넷 하나를 내준 류현진은 8회 1사까지 단 하나의 안타도 내주지 않았다. 노히트 노런까지 남은 아웃 카운트는 다섯이었다. 하지만 8회 두 번째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파라에게 2루타를 허용, 그의 얼굴엔 아쉬움이 묻어났다. 이날 ‘마더스 데이(Mother's Day)’를 맞아 시구를 펼친 류현진의 어머니도 아쉽기는 마찬가지였다.


류현진은 다음 타자를 번트와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날 8회까지 총 116개의 공을 뿌린 그는 최근 3경기 연속 8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비록 노히트 노런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최근 24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 갔다. 시즌 평균 자책점을 1.72까지 떨궜다.


마운드에서 내려온 류현진은 커쇼와 포옹을 나누는 등 동료들의 칭찬 세례를 받았다. 이날 중계 방송에서는 워커 뷸러가 류현진의 볼에 기습적으로 뽀뽀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다저스의 영건으로 불리는 뷸러가 류현진의 투구를 그만큼 경이롭게 바라봤다는 걸 방증했다.


그동안 클레이튼 커쇼의 공백을 메우며 다저스의 임시 에이스 역할을 해온 류현진은 최근 매디슨 범가너와 크리스 아처, 그리고 스트라스버그까지 무너뜨리며 진정한 에이스로 거듭나고 있다.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을 기록한 류현진 / LA다저스 SNS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19일 [수]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