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여자컬링 팀 킴 김민정 감독 부당대우 논란, 경상북도ㆍ문체부도 뿔났다 (1)

김정희 기자 | 2018.11.09 | 신고 신고
조회 : 13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 /OSEN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 /OSEN

[한국스포츠경제=김정희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의 부당대우 논란이 거세지자 경북도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김은정(스킵),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등으로 이뤄진 경북체육회 소속의 여자 컬링팀, 일명 팀 킴은 최근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의 부적절한 행태를 폭로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경상북도는 8일 이에 진상 규명을 나서기로 했다. 빠른 시일 내에 객관적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외부인사를 포함한 특별감사반을 꾸려 진상 조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컬링장 소유권 문제도 함께 조사하기로 했다. 경북 의성군에 위치한 컬링장은 의성군이 소유권을 갖고 컬링협회에 위탁 운영하고 있으나 양 측이 갈등을 빚어 왔다.


팀 킴은 당분간 경상북도체육회가 직접 관리하기로 했다. 선수들의 심리적 안정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심리상담을 지원하고 갈등을 빚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부회장 등 컬링 지도부와 분리조치 할 계획이다.


문화체육관광부도 발벗고 나섰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9일 이번 사안과 관련해 “바로 감사를 해서 철저히 밝히고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