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AP 통신 "강정호, 피츠버그와 1년 계약! 100타석마다 62만5000달러 보너스"

김정희 기자 | 2018.11.09 | 신고 신고
조회 : 8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강정호와 재계약 소식을 전했다. /피츠버그 트위터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김정희 기자] 강정호(31)가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1년 더 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는 8일(현지시간) "강정호와 1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구체적인 강정호의 계약 조건을 밝히지 않았지만 AP통신은 “보장 금액 300만 달러(한화 약 33억5000만 원), 보너스 250만 달러(약 27억9000만 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2015년 미국에 진출하며 피츠버그와 4+1년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4년 계약이 종료됐다. 강정호와 1년 계약을 연장하면 연봉 550만 달러(약 61억7000만 원)를 지급해야 했던 피츠버그는 바이아웃 금액 25만 달러(약 2억8000만 원)를 지급하고, 강정호와의 계약 연장을 포기했다. 대신 성적에 따른 보너스를 제시해 최대 550만 달러를 맞췄다. AP통신은 "강정호가 200타석에 들어서면 62만5000달러(약 7억 원)를 보너스로 받는다. 300, 400, 500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62만5000달러를 추가로 지급한다"고 세부 계약 내용을 공개했다.


MLB.com은 “강정호가 일주일 동안 FA(프리 에이전트)를 연장하게 됐다”고 적어 강정호와 피츠버그가 적절한 협의점을 찾았다고 평가했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MLB.com과 인터뷰에서 "강정호가 2019년에 우리 팀 라인업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믿는다. 프로 구단에는 포지션 경쟁과 대체 자원 등이 필요하다. 강정호와의 계약이 우리 팀에 이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정호는 2016년 말 한국에서 음주 운전이 적발돼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했다. 결국 팀에 복귀하지 못한 그는 2017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2018년 극적으로 취업비자를 받은 강정호는 빅리그 복귀를 준비하던 중 8월 4일 왼쪽 손목의 괴사한 연골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재활 끝에 시즌 막판 빅리그에 복귀한 강정호는 3경기에서 6타수 2안타를 쳤다. 강정호는 피츠버그에서 재도약의 기회를 잡았다.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