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영상] 곳곳에 물웅덩이 한국시리즈 4차전 우천순연... 티켓ㆍ일정은?

인천=김정희 기자 | 2018.11.08 | 신고 신고
조회 : 13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김정희 기자] 한국시리즈 4차전이 우천 순연됐다.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SK와 두산의 네 번째 격돌은 9일 같은 장소와 시간에 다시 치러지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경기 시작 2시간 30분 전 “한국시리즈(KSㆍ7전4승제) 4차전이 우천 순연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KS 경기가 우천으로 순연된 건 역대 KS 사상 8번째, 포스트시즌 경기를 통틀어서는 18번째이다.

SK와 두산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릴 예정이었던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김정희기자
SK와 두산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릴 예정이었던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김정희기자

이날 인천구장에는 오전부터 적지 않은 비가 꾸준히 내렸다. 전날(7일) 3차전을 마치고 밤부터 조금씩 내리기 시작한 비는 점차 굵어져 이날 오후까지 구장을 흠뻑 적셨다. 인천구장이 위치한 문학동에 하루 종일 비 예보가 있는 상황이다.


그라운드에는 방수포가 덮여있다. 인천구장 관리 측은 전날 3차전을 마친 뒤 곧바로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었다. 경기가 열릴 예정이었던 오후 6~10시 사이에 20~39mm의 많은 비가 90% 확률로 예보돼 미리 방수포를 덮어둔 것이다.


오후 4시 기준으로 그라운드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기고 흙이 파였다. 잔디는 물을 잔뜩 머금었다. 덮어 놓은 방수포 위에도 물웅덩이가 생길 만큼 거센 비가 내리고 있다. 관중석 역시 비로 흠뻑 젖었다.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내야 관중석에 비가 내리고 있다. /김정희 기자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내야 관중석이 비로 젖어있다. /김정희 기자

이로써 한국시리즈 4차전은 9일 오후 6시 30분 인천, 5차전은 10일 오후 2시 인천에서 열리게 됐다. 11일 이동일을 가진 뒤 6차전과 7차전은 12~13일 잠실구장에서 오후 6시 30분에 열린다.


KBO 관계자는 “4차전 티켓 구매자는 9일 같은 시간에 그대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며 “예매 취소를 원할 경우에는 8일 자정까지 구매처에서 수수료 없이 100% 환불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4차전 선발 투수는 SK는 김광현, 두산은 린드블럼이 확정됐다.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