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대한민국-우루과이] 황의조 선제골, 손흥민 PK도움...6만4000 환호성 소리 질러!

박대웅 | 2018.10.12 | 신고 신고
조회 : 15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황의조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우루과이 대표팀의 A매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서울월드컵경기장=임세준 기자
황의조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우루과이 대표팀의 A매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서울월드컵경기장=임세준 기자

[더팩트|박대웅 기자] 손흥민의 '페널티킥 도움'으로 황의조가 벤투호에서 첫 골을 신고했다.


황의조는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우루과이와 KEB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후반 21분 손흥민의 페널티킥을 상대 골키퍼 무슬레라가 쳐내자 골마우스로 뛰어들며 오른발 대각선 슛으로 선제골을 낚았다. 원톱으로 나선 황의조는 후반 18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남태희가 밀어준 볼을 상대 골문을 향해 대시하다 수비수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페널티킥 키커로는 주장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은 상대 골문 왼쪽으로 강한 오른발킥을 날렸으나 우루과이 베테랑 골키퍼 무슬레라의 선방에 걸렸다. 황의조의 득점 감각은 이 순간에 빛났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최고 스타로 거듭난 황의조는 볼의 궤적을 놓치지 않고 골문을 향해 대시하며 골키퍼 펀칭으로 나온 볼을 오른발 슛으로 연결, 상대 골문을 갈랐다.


하지만 한국은 6분 뒤인 후반 27분 김영권의 수비실수로 실점, 1-1의 균형을 이어갔다.


한국은 그동안 우루과이를 상대로 1무6패를 기록, 아직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벤투호 출범 후 세 번째 경기에서 한결 나아진 스피드와 전진패스로 고딘이 이끄는 우루과이 수비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원톱으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남태희(알 두하일), 황희찬(함부르크)이 공격형 미드필드진에, 기성용(뉴캐슬) 정우영(알 사드)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홍철(수원 삼성)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장현수(FC 도쿄) 이용(전북 현대)이 포백진을 구축했다.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선발로 출전했다.


한국은 후반 34분 손흥민의 코너킥이 카바니의 헤딩 수비 실수를 정우영이 골로 연결, 2-1의 리드를 잡으며 주도권을 되찾았다.


thefact@tf.co.kr

[인기기사]

· 낸시랭 "왕진진과 이혼…사랑에 눈 멀었다" 심경 토로(전문)

· 판빙빙, 왕치산과 성관계 동영상 스캔들…끊임없는 구설수

· [TF댓글뉴스] 양예원, 눈물의 호소에 누리꾼 반응 '냉랭'

· "임우재, 고 정자연 통화 내역서에 이름 35차례 발견"…궁금증 증폭

· 구하라·최 씨 사건, 여고 시험문제에 등장?…'누리꾼 비난 폭주'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2월 10일 [월]

[출석부]
삼양)불닭볶음면(용기)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클래식치즈버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