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한국계 공무원 폭행 코코린 논란 "수갑찬 채 활짝 웃고 있다!"

이진하 | 2018.10.12 | 신고 신고
조회 : 12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러시아 축구선수 코코린 체포. 코코린이 수갑을 차고도 반성의 기미 없이 웃고 있어 대중들에게 질타를 받고 있다. /‘RT SPORT'의 알렉세이 야로세브스키 기자 SNS
러시아 축구선수 코코린 체포. 코코린이 수갑을 차고도 반성의 기미 없이 웃고 있어 대중들에게 질타를 받고 있다. /‘RT SPORT'의 알렉세이 야로세브스키 기자 SNS

코코린에게 폭행 당한 한국계 공무원 입원

[더팩트 | 이진하 기자] "축구팬들을 더 황당하게 만들었다!"


러시아 축구선수 코코린이 한국인 공무원 폭행과 인종차별 등으로 러시아 경찰에 체포됐다. 수갑을 차고 있는 사진 속에서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어 더 큰 논란을 낳았다. 유죄 판결 시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방송사 ‘RT SPORT'의 알렉세이 야로세브스키 기자는 11일 (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갑을 찬 코코린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그는 "코코린은 전 세계 축구계를 당황하게 만들었으나 본인은 완전히 동요하지 않고 있다"며 "그는 수갑을 찬 채 유쾌하게 웃고 있다"고 글을 남겼다.


코코린은 8일 모스크바 한 카페에서 동료 축구선수와 함께 한국계 공무원을 폭행했다. 코코린과 동료 마마예프는 한국계 공무원 데니스 박을 의자로 가격했다. 이 모습은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러시아 국영 방송은 코코린의 폭행 사건을 보도하며 데니스 박을 인종 차별하며 조롱한 것으로 전했다. 현재 폭행을 당한 러시아 산업통산부 데니스 박은 뇌진탕으로 입원한 상태다.


코코린이 소속된 제니트 측은 “법적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정말 충격적인 행동"이라며 구단 자체 징계도 예고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사건으로 수갑을 찬 코코린은 유죄 판결이 날 경우 최고 5년의 징역형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코코린은 이번 사건으로 사실상 선수 생활을 더 이상 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jh311@tf.co.kr

[인기기사]

· 판빙빙, 왕치산과 성관계 동영상 스캔들…끊임없는 구설수

· 낸시랭, 왕진진과 이혼 선언 "이젠 끝"

· [TF댓글뉴스] 양예원, 눈물의 호소에 누리꾼 반응 '냉랭'

· 교육부 '국감' 유은혜 "인강학교 사건,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 [얼쑤! BTS①] "최고" "신기록" 방탄소년단, 새로운 길을 개척하다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0월 22일 [월]

[출석부]
스타벅스더블샷에스프레소200ML
[포인트경매]
코카)씨그램라임탄산수35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