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실격…판커신 "신체접촉은 불가피하다"

오나은 기자 | 2018.02.13 | 신고 신고
조회 : 1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 방송화면)

최민정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실격 처리됐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와 동시에 들어왔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페널티가 적용돼 실격됐다.


최민정과 같은 조에서 경기를 펼친 중국 대표팀 판커신은 반칙으로 실격 처리된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


판커신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 1조에서 실격 처리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중요한 경기에서 추월하기 위해선 어느 정도 신체접촉은 불가피하다”라며 “오늘도 신체접촉이 있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마지막에 속력을 끌어올리는 과정이 상대 선수를 방해하는 모습으로 보였다면 매우 유감스럽다”라며 “이런 판정은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가 원치 않는 결과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민정은 오는 17일 오후 7시 여자 1500m 예선, 20일 오후 7시 여자 1000m 예선 경기를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0월 19일 [금]

[출석부]
싱글레귤러 아이스크림
[포인트경매]
KFC 징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