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신태용호, 세르비아와 1-1 무승부...2경기 무패행진

최정식 | 2017.11.14 | 신고
조회 :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성용이 14일 세르비아전에서 마크를 뚫고 드리블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기성용이 14일 세르비아전에서 마크를 뚫고 드리블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더팩트 | 최정식기자] 한국이 세르비아를 상대로 선전하며 내년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유럽 팀과 대결에 자신감을 얻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신태용 감독 부임 이후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으로 부진했던 대표팀은 이후 2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경기력을 회복했다.


한국은 후반 세르비아의 아뎀 랴이치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3분 뒤 구자철의 페널티킥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지난 10일 콜롬비아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네 차례의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그때마다 상대 골키퍼의 세이브에 막혀 아깝게 득점에 실패했다. 세르비아와 역대전적은 1승1무1패로 여전히 균형을 이뤘다.


한국은 후반 13분 먼저 실점했다. 세르비아 진영에서 공격을 전개하던 중 상대에게 볼을 빼앗기면서 역습을 허용했다. 수적으로 우세한 세르비아는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의 패스를 받은 아뎀 랴이치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후반 16분 상대 페널틱지역에서 구자철이 상대 수비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구자철은 직접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골문 안으로 차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콜롬비아전에서 손흥민과 이근호 투톱을 가동했던 신태용 감독은 세르비아를 상대로는 손흥민을 원톱, 구자철을 섀도 스트라이커로 기용하며 손흥민의 새로운 활용 방법을 테스트했다. 그러나 체격과 힘이 뛰어난 세르비아 수비를 상대로 제대로 통하지 않았다. 구자철과 손흥민의 연계플레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상대 수비라인을 끌어내리고 수비 밀도를 떨어뜨려 다른 선수들의 기회를 만들려는 시도는 기대에 못미쳤다.


그러나 한국은 빠른 공격 전개로 상대 수비를 흔들며 여러 차례 인상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손흥민은 전반 43분 김민우의 낮은 크로스를 골문 앞에서 방향을 트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골키퍼가 쳐내 한국의 선제골 기회가 무산됐다. 콜롬비아전 특급 도우미였던 이근호는 후반 교체 투입된 뒤 45분 손흥민이 질주할 공간을 만들어주는 절묘한 전진 패스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이번에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은 추가시간에도 멋진 발리슛을 날렸으나 또 골키퍼가 막아냈다.


김승규의 부상으로 선발 출장한 신예 골키퍼 조현우는 A매치 데뷔전에서 상대의 결정적인 프리킥을 막아내는 슈퍼 세이브를 선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전반 상대의 견고한 수비에 막혔던 한국은 후반 들어 공격이 살아났으나 반면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냈다. 공격이 끊어지면서 세르비아에 역습을 허용한 것이 실점으로 이어졌고, 몇 차례 위험한 상황을 맞는 등 포백 라인의 컨트롤을 보완해야 하는 과제를 남겼다.
malishi@tf.co.kr


[인기기사]

· [TF영상] '또 고장' 2호선! 사람 잡는 '늙은' 지하철

· 삼성전자, 임원 인사 앞두고 '이례적 장고'…왜?

· [TF확대경] '박근혜 출당' 洪, 서청원·최경환 출당 머뭇?…왜

· [TF초점] '궐련형 전자담배 후발' KT&G '빅피처'는 700원에 달렸다?(영상)

· [날씨] 오늘 오후부터 기온 뚝…수능 예비소집일 아침기온 0도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7년 11월 23일 [목]

[출석부]
홈스타 락스와세제
[포인트경매]
락스타 밀폐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