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정문홍, 송가연 서두원 성관계 여부 중요했다 왜?

박대웅 | 2017.02.11 | 신고 신고
조회 : 1,84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1일 남성잡지 맥심은 송가연 선수의 추가 인터뷰 내용을 공개하며 정문홍 로드FC 대표가 송가연과 서두원의 성관계 여부를 집요하게 물었다고 주장했다. /더팩트DB
11일 남성잡지 맥심은 송가연 선수의 추가 인터뷰 내용을 공개하며 정문홍 로드FC 대표가 송가연과 서두원의 성관계 여부를 집요하게 물었다고 주장했다. /더팩트DB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국내 톱 MMA 단체 로드FC 대표로부터 성상납 발언, 누드촬영 강요 등에 시달려왔음을 털어놔 충격을 준 송가연 선수의 단독 인터뷰 마지막 분량이 공개됐다. 이번엔 로드FC를 떠나려는 과정에서 받은 협박을 폭로했다.


발단은 같은 소속사 서두원 선수와 교제 사실을 정문홍 대표가 알면서부터다. 정 대표가 다짜고짜 전화로 “걔랑 잤냐?”고 묻고, “잤는지 안 잤는지 말 안 하면 시합 못 뛰게 한다”고 해서 겁이 났다고 송가연 선수는 말했다. “그래서 경위를 말씀드리는데, 또 잤냐고 묻더라고요. 성관계를 했는지가 중요해 보였어요. 왜 그걸 말씀드려야하나 싶었지만 시합을 못 뛸까봐 겁이 났어요.” 이에 대해 로드FC 측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잤냐고 물어본 거라 해명했다.


당시 정문홍 대표는 이를 강간으로 간주하고 서두원을 로드FC에서 퇴출시켰으나, 송가연과 서두원은 교제했을 뿐이라는 입장이다(2015년 결별).


정문홍 대표가 강간으로 오해할 소지는 없었느냐는 질문에 송가연은 “저보고 서두원이랑 결혼할거냐고 묻더라고요. 정말 제가 강간당했다고 믿었다면, 강간한 사람이랑 결혼할 거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나요”라고 답했다.


송가연은 21개월 전 전속계약해지의 소를 제기하여 최근 승소했으나, 소속사는 즉각 항소하면서 “전속계약은 변함없다”고 주장했다. 송가연은 로드FC를 나가려던 당시, 정문홍 대표가 “너 하나 사회에서 매장하는 거 일도 아니다”고 말한 사실과 함께, 이번 폭로 내용을 지난 2년간 함구한 이유도 털어놓았다.


지난 1월 25일에 송가연을 인터뷰한 맥심 이영비 편집장은 “송 선수가 대중의 관심에서 잊힌 지 거의 2년이 흘렀기에 이슈가 될 거라곤 생각 못 했다. 포털에 검색도 안 되는 인터뷰 하나에 유명 인사들까지 나서서 그녀를 비난하고 있어, 꽤나 이례적인 장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bdu@tf.co.kr

[인기기사]

· [TF초점] 대선주자와 시청률의 '윈윈효과'…시청률은 곧 지지율?

· [명재곤의 세상토크] '최순실 불륜설'과 '탄핵 기각설'은 닮았다

· [TF기획-아이돌 분쟁①] 최초 계약기간 7년…그룹 키우는데 얼마나 들까?

· 운명 건 스마트폰 대결…삼성·LG전자, 갤럭시S8·G6 출시로 재기 노린다

· [TF매거진 7Minutes] 세월을 이겨내는 마구 너클볼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14일 [월]

[출석부]
페레로로쉐
[포인트경매]
공차 초코 쿠앤크 스무디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