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라이프

의정부성모병원,고혈압 약 사용시 발암물질 확인당부.

이운안 기자 | 2018.07.10 | 신고 신고
조회 : 8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의정부=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유럽의약품안정청(EMA)가 지난 7일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발암 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함유된 것으로 확인하고 회수 하면서, 대한민국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혈압 치료제 82개 제약사 219개 품목도 잠정 판매 중지 및 제조와 수입 중지했다. 이후 식약처는 발 빠른 점검으로 91개 약품을 판매, 제조 중지에서 풀었다.

   
           ▲ 가정의학과 염근상 교수.

이런 대처에도 불구 많은 고혈압 환자들이 약을 계속 복용해야 하는지, 내가 먹는 약은 발암물질에서 자유로운지 등을 내원하는 병원에 줄기차게 문의하고 있어 올바른 확인방법을 숙지하고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식약처의 조치와 함께 병원 내 처방 의약품 성분 확인 및 제약회사별 개별 문의를 거쳐 병원의 모든 고혈압 약품에 발암물질이 포함되지 않았음을 확인하고 환자들에게 게시물을 통해 알림을 별도로 진행 중이다. 


모든 상황을 확인한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간단한 개인별 혈압약 발암물질 확인법을 발표했다.


이번, 고혈압약 발암물질 함유 여부 확인방법은 중국의 제조사가 만든 ‘발사르탄’이라는 약 성분이 내가 먹는 혈압약에 포함 되어 있는지가 관건이다. 


검색포털사이트를 통해 내가 먹는 약의 이름과 성분 mg까지 검색하면 약성분을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발사르탄'이 포함되지 않은 경우,안심하고 기존 약을 복용해야 하며, 뉴스에 나온 소식을 듣고 일단 약을 끊는 경우가 더 위험하다. 


'발사르탄'이 포함 된 경우에는 먼저 언론을 통해 해제 된 91개 의약품 리스트를 확인하여 해당 된다면, 안심하고 복용해도 된다. 


다만 아직 해제가 안된 의약품에 해당한다면 해당 약물을 처방 받은 병원을 방문하여 대체 약물로 처방을 받으면 된다. 


같은 발사르탄이라도 중국산이 아니 경우엔 안심하고 사용해도 되며, 현재 인터넷 SNS나 각종 블로그에서 해당 회사와 약의 상품명이 게시된 내용이 많으므로 이것을 참조하셔도 무방하다. 


가정의학과 염근상 교수는 "식약처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등, 600만이 넘는 전국의 고혈압환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간단한 확인을 통해 현명하게 혈압약 복용을 계속 하고, 무리하게 무조건 복용을 중지하는 일은 지양해야 한다." 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라이프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9월 21일 [금]

[출석부]
바나나우유240ml
[포인트경매]
GS25 - 코카콜라PET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