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E-핫스팟] 좀 예민해도 괜찮아, 성추행ㆍ데이트폭력…20대女 아픔 말하다

최지윤 기자 | 2018.07.13 | 신고 신고
조회 : 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영대, 김다예, 이유미, 홍서영, 나종찬(왼쪽부터)
김영대, 김다예, 이유미, 홍서영, 나종찬(왼쪽부터)

[한국스포츠경제=최지윤 기자] 스튜디오 온스타일이 출범 1주년을 맞아 다양한 장르의 디지털 드라마를 선보인다.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캠퍼스 내 젠더 이슈를 다룬 ‘좀 예민해도 괜찮아’로 포문을 연다.


연출을 맡은 김기윤 PD는 12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온스타일 디지털 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 간담회에서 “우리 현실에 맞닿아 있는 소재로 삼고 싶었다. 술자리 성희롱, 단톡방에서 일어나는 성추행, 데이트 폭력 등 20대 남녀들이 겪고 고민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젠더 이슈가 팽팽하게 대결하는 구도로 가고 있는데, 옮고 그름을 판단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좀 예민해도 괜찮아’는 스무 살 새내기들이 캠퍼스 젠더 이슈를 겪으면서 성 차별과 부조리한 문제들을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며 성장해나가는 이야기. 김다예를 비롯해 김영대, 홍서영, 나종찬, 이유미 등 신예들이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김 PD는 “디지털 플랫폼을 런칭하면서 너 나, 우리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처음 배우들과 미팅할 때 연기 외에 사적인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며 “다들 젊고 통통 튀어서 재미있게 촬영했다. 배우들 역시 사석에서 젠더 이슈를 많이 나누는 관계가 되길 바랬다”고 말했다.


김다예는 젠더 사건을 겪으며 페미니스트로 성장하는 신혜 역을 맡은 데 대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런 소재를 다룬 드라마가 없었기 때문에 보는 분들은 낯설 수 있다. 나 역시도 처음엔 미숙했는데 점차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드라마가 끝날 때 쯤되면 배우로서나 개인적으로나 성장해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지 역의 이유미 역시 “소재 자체가 흔하지 않아서 도전이라는 의미로 시작했다. 개인적으로도 젠더 이슈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돼 도움이 됐고 연기하면서도 뜻 깊었다”고 했다.


김 PD는 관전포인트로 실제 사건을 중심으로 한 에피소드를 꼽았다. “현재 사회에서 이슈 되고 있는 사건을 담았다”며 “택배 서비스 이용 시 안심번호가 생기지 않았냐. 혼자 사는 사람들이 겪는 위험 요소 등을 에피소드화했다. 많이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6시 스튜디오 온스타일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임민환기자 limm@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7월 23일 [월]

[출석부]
딸기마카롱+아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GS25 - 코카콜라PET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