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서수남, 한 순간에 낭떠러지로? 생각하기도 싫은 시절이...

정한샘 기자 | 2018.07.13 | 신고 신고
조회 :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 방송 캡처

서수남이 세상을 떠난 딸에 대해 언급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이 출연해 미국서 세상을 떠난 딸을 언급하며 "내가 죄가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특히 18년 전 집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는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이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서수남은 '힐링의 품격'에서 힘들었던 시기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서수남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가 있었지 않냐?"는 물음에 "아내가 금융사고에 휘말린 뒤 빚만 남기고 내 곁을 떠났다. 남편이니 날 보고 빚을 갚으라고 하더라"며 당시 10억 원에 달했던 빚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서수남은 "사람이 그렇게 잘되다가 한 순간에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면 치유할 방법이 없더라. 내가 살아야겠다는 의욕이 없었다. 생각하기도 싫은 시절이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7월 23일 [월]

[출석부]
딸기마카롱+아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GS25 - 코카콜라PET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