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장근석, 덤덤하게 기다리고 있었는데... 헤어짐이 아쉽기도

정한샘 기자 | 2018.07.13 | 신고 신고
조회 :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 장근석 인스타그램

양극성장애를 진단 받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를 하게 된 장근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장근석은 16일 비공개로 입소해 4주간의 기본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장근석 소속사 관계자는 장근석의 양극성 장애에 대해 "치부일 수 있는 문제지만 속 시원한 대답을 드려야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후 장근석은 자신의 팬들에게 입소 전 마지막 편지를 남겼다.


장근석은 "어디서부터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한참을 망설이고 고민도 하고 그렇게 있었어"라며 "그런데 그 어떤 것보다 장어들에게 가장 먼저 알려주고 인사를 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우리 잠시만 안녕하자. 안녕이라는 단어가 오랜만에 만나 반가워서 말하는 안녕과 헤어짐의 아쉬움으로 하는 안녕 두 가지의 뜻이 있는데 이번에는 안타깝게도 헤어짐의 안녕이네"라고 전했다.


이어 장근석은 "다들 어느정도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이렇게 내가 직접 얘기하니 이제 현실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겠지? 언젠가는 나에게도 주어질 시간이었고 그저 덤덤하게 기다리고 있었어. 어쩌면 남들보다는 훨씬 늦은 나이에 가게 되서 나도 당황스러웠지만^^ 돌이켜보면 2017년의 마무리도 2018의 시작도 너희와 함께 할 수 있었고 벌써 반년밖에 남지 않은 올해도 여전히 시간은 빨리 흘렀고 그래서 더 헤어짐이 아쉽기도 하네"라고 전했다.


장근석은 "지금부터 나에게 주어질 2년의 시간을 내 인생에 있어서 그 무엇보다 의미있는 시간으로 쓰고 싶어 어렸을 적 데뷔하여 27년 이라는 시간동안 단 한번도 쉬어본 적이 없고 단 한번도 나만의 시간을 온전히 가져본 적도 없는 것 같고. 기억해. 잠시 쉬어가는거야 다들 몸 건강히 잘 지내고 아프지말고 그리고 사랑한다. 그리고 바람피우면 죽인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7월 23일 [월]

[출석부]
딸기마카롱+아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GS25 - 코카콜라PET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