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아쉬운 종영 소감 '촬영 날만 손꼽아 기다렸던 날들'

서울경제 | 2019.11.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배우 김선영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두고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아쉬운 종영 소감 '촬영 날만 손꼽아 기다렸던 날들'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아쉬운 종영 소감 '촬영 날만 손꼽아 기다렸던 날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김선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샘도 많고 텃세도 있어 동네 여론을 주도하지만 친해지면 따뜻한 일명 ’옹벤져스’ 리더 ‘박찬숙’역을 맡아 자연스럽고 찰진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신스틸러의 진면모를 제대로 발휘했다.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둔 김선영은 “저에겐 갑자기 찾아온 선물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촬영장인 구룡포에 내려가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답니다.”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든 스태프분들, 선배님들과 동료분들이 있어서 촬영장으로 가는 길이 늘 설렜습니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과 감독님, 그리고 훌륭한 우리 작가님. 진심으로 온 맘 다해 감사합니다. 마지막까지 함께해 주세요”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남겼다.

매 작품마다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극을 이끌어가는 김선영은 유쾌하면서도 친근한 매력을 발산, 말투나 스타일링 메이크업까지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감을 높여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올 한해 스크린과 브라운관 넘나들며 ‘믿고 보는 배우’로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은 김선영이 출연 중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 마지막 방송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0 0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8일 [일]

[출석부]
꼬북칩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