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녹두전' 박민정, 아들 장동윤과 눈물의 재회..깊은 울림 선사

서울경제 | 2019.11.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녹두전’ 박민정이 압도적인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녹두전' 박민정, 아들 장동윤과 눈물의 재회..깊은 울림 선사
사진=KBS 2TV ‘조선로코-녹두전’

지난 18, 1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역모의 혼란 속 드디어 아들 녹두(장동윤 분)와 재회하게 된 중전(박민정 분)의 장면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중전을 연기하는 배우 박민정이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한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을 가득 채웠다.

비극적인 운명의 한 가운데에 선 중전의 모습은 안타깝기 그지 없었다. 광해(정준호 분)가 궁을 떠나자마자 중전은 정윤저(이승준 분)를 찾아 모든 이야기를 전해 들었고, 앞서 노리개를 찾아줬던 녹두가 자신의 아들임을 깨달으며 충격에 빠졌다. 그러면서도 중전은 정윤저에게 “염치없지만 내 아들을 꼭 지켜주세요”라며 뜨거운 모성애를 드러냈다.

왕후의 기품과 위엄 또한 느껴졌다. 능양군 율무(강태오 분)가 녹두를 위협하자 중전은 “당치 않소. 이 자는, 역모를 벌여 왕위를 뺏을 이유가 없습니다. 전하의 하나뿐인 적장자 이시니까요”라고 단호하게 대적했다. 이어 “적법한 절차와 법도를 거쳐 이 나라의 왕이 되실 분이니, 그런 불경한 말은 삼가시오 능양군”이라는 말과 함께 증좌인 노리개를 꺼내며 녹두에게 힘을 실었다.

곧 바로 공격해오는 율무 무리 때문에 정신 없이 재회하게 된 중전과 녹두, 중전의 절절한 눈물은 보는 이들의 눈시울마저 붉혔다. 그간 눌러왔던 그리움과 서러움에 복받친 중전은 가슴 시린 눈물을 쏟아냈고, “내 다시는 너를 잃지 않을 것이다. 다시는”이라고 20년 간 잃었던 아들을 이제는 놓칠 수 없다는 굳은 결심을 보였다.

중전을 담아낸 박민정의 흡인력 있는 연기가 빛을 발했다. 녹두를 지키려는 중전의 강인함은 시청자들도 응원하게 했고, 떠나려는 녹두를 잡은 그에게선 애타는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아들 녹두가 위협받는 상황에 상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부터 분노, 영문도 모른 채 잃은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까지 극중 캐릭터의 감정의 변주를 세밀하게 써 내려가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특히 박민정은 눈빛, 표정 하나하나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중전의 감정선을 극대화시켰다.

이처럼 중전 캐릭터를 임팩트 있게 만드는 박민정의 디테일한 연기는 극에서 더욱 돋보이고 있다. 당찬 면모와 눈물 연기로 완성한 중전, 그가 연기하는 중전에 빠져들 수 밖에 없게 하며 캐릭터와 작품의 매력을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은 11월 25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0 0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단독] 대구 달서구 보건소·본동행정복지센터 ...
대구 달서구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본동행정복지센터와 달서구 보건...
[팝업★]"두상까지 완벽하네"..이...
[헤럴드POP=김지혜 기자]이효리의 올백머리 화보가 공개되면서 ...
'별풍선 1위' BJ박가린, 섹시 란제...
박가린은 2019년 아프리카TV 별풍선 1위에...
충주시, 코로나19 예방 위한 대응...
▲ 코로나19 예방 대책회의 모습(사진=충주시) (충...
국내 코로나19 급속 확산에…일부 ...
국내 인천국제공항에서는 특별입국절차가 개시됐다. /사진=연합...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21일 [금]

[출석부]
빼빼로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