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하자있는 인간들' 구원, 다정다감한 보건 교사 이민혁으로 완벽 변신...여심 자극

서울경제 | 2019.10.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배우 구원이 다정다감함의 끝판왕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하자있는 인간들' 구원, 다정다감한 보건 교사 이민혁으로 완벽 변신...여심 자극
/사진=에이스토리

오는 11월 말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따스한 매력을 지닌 구원의 첫 스틸을 공개, 안방극장 여심(女心)을 홀릴 예정이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로맨스의 새 지평을 열 것을 예고하고 있다.

구원은 극 중 다정다감한 보건 교사이자 이강우(안재현 분)의 사촌 동생인 이민혁으로 분한다. 이민혁(구원 분)은 부모 속 한 번 썩이지 않고 바르게 자란 ‘엄친아’로 남들이 보기에는 마냥 순해 보이지만 그 속에는 밝힐 수 없는 과거의 아픔을 간직한 인물이다.

특히 그는 같은 학교 체육 교사인 주서연(오연서 분)을 짝사랑하는 인물로 이강우와 불꽃 튀는 삼각관계를 형성, 극에 팽팽한 긴장감과 흥미진진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따스한 성품을 지닌 보건 교사 이민혁으로 완벽 변신한 구원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흰 가운에 단정하게 받쳐 입은 셔츠, 바라만 봐도 심쿵을 유발하는 외모와 피지컬, 반듯하고 따스한 미소는 다정다감한 이민혁 캐릭터의 첫 인상을 매력적으로 표현해내고 있다.

강렬한 존재감과 여심(女心)을 자극하는 심쿵 비주얼로 안방극장 강타를 예고하고 있는 구원의 활약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0 0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1월 15일 [금]

[출석부]
불닭볶음면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