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제시 하의실종 논란 해명, 네티즌 반응은? (영상)

한국스포츠경제 | 2019.09.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시. / 제시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가수 제시의 하의 실종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0일 태국 'K-crush 콘서트' 참석을 위한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모습을 드러낸 그는 흰색 오버핏 티셔츠에 검정색 숏팬츠를 착용한 패션을 선보였다. 그의 짧은 하의 때문에 그의 엉덩이 라인은 현장의 많은 사람들 앞에서 노출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네티즌들은 "바지라 쓰고 팬티라 읽는다", "아니 그게바지냐 ㅜㅜ 바지가 아니고 그정도면 팬티다", "몸매 좋고 알겠는데 제발 공공장소에서 만큼은 기본적인 예의 좀.... 나도 쇼츠 좋아하지만 엉밑살까지 보이는 여자들보면 여자인 나도 눈 둘데를 모르겠음", "추해보여 천박스럽고.."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제시는 인스타그램에 “나는 바지를 입었다. 이 옷은 레깅 쇼츠라고 부른다"면서 카메라로 바지를 비추며 하의 착용을 증명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2일 [화]

[출석부]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모바일금액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