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가수 활동 중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밝힌 원조 국민가수

한국스포츠경제 | 2019.08.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남진, 베트남전 참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 KBS 방송화면 캡처
남진, 베트남전 참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 KBS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가수 남진이 베트남전에 참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코너 ‘화요초대석’에 남진과 김성환이 출연했다.


이날 남진은 “65년도 데뷔해서 68년도에 입대했다. 그리고 69년도에 월남에 갔다”며 “처음에는 편했다. 그런데 나중에 복잡했다”고 밝혔다.


그는 “69년도 그때 나라가 시끄러웠다”며 “국토방위가 1번인데 어떻게 군인이 사회생활을 할 수가 있느냐고 난리가 났다. 절 이야기한 거였다. 그 때 당시 신문 1면에 탑으로 계속 났다. 계속 시끄러우니까, 월남에 파병들을 했으니까 월남을 가는 게 어떻냐고 해서 가게 됐다”고 당시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베트남에 가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베트남전에 참전한 것이냐는 질문에 남진은 “그렇다. 제가 거기서 군대 생활을 다 마쳤다”며 “월남 가는 게 아무래도 조용하지 않겠느냐고 해서 바로 떠났다”고 답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우한 안갔는데…” 獨·日서 국내 2차 감염 비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확진환자 발생 국가 및 지역이 계속 확산되면서 전 세계에 비상이 ...
70년 묵은 검역법...국회서 개정안...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tag.[앵커]중국 우한...
“전 세계 고조된 반유대주의·인...
나치 독일이 자행한 유대인 대학살(홀로코스트) 생존자들과 세계...
롬니 “볼턴 증언 들어야”… 美 ...
불씨가 꺼져 가던 ‘트럼프 탄핵’ 정국에 존 볼턴(사진) 전 백...
中 사망 106명, 확진자 4515명…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환자가 하루 사...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월 29일 [수]

[출석부]
미샤 3천원권
[포인트경매]
투썸플레이스 아이스박스 케이크(플레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