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문보미 대표, 누구길래 구혜선 안재현 이혼 논란 중심에 섰나?

조성진 기자 | 2019.08.19 | 신고 신고
조회 : 91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배우 구혜선 안재현의 이혼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8일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대표 문보미)는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날 HB엔터테인먼트는 "금일 새벽 구혜선씨의 소셜미디어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씨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이다"라면서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HB엔터테인먼트의 입장에 대해 반박했다. 구혜선은 HB엔터테인먼트 보도자료가 배포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하여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라며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에는 배신감을 느꼈을 것으로 추정되는 내용, 이혼 사유, 소속사 계약 해지와 관련 내용 등이 들어있다.


앞서 이날 구혜선은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두 사람의 이혼 위기 상황이 알려졌다. 구혜선은 이어 안재현과 나눈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19일 오전 6시 기준 전날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안재현과 관련된 게시물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


한편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문흥렬 HB그룹 회장의 맏딸로 알려졌다. 문흥열 회장은 1975년 흥보실업을 청업해 무역업으로 돈을 벌었다. HB그룹 산하에는 에이치비콥, HB테크놀러지, HB엔터테인먼트 등이 있다. 또 문보미 대표가 이끄는 HB엔터테인먼트는 지난 JTBC 드라마 화제작 'SKY캐슬'을 제작하기도 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2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은 뒤 이듬해 5월 결혼했다. 두 사람은 2017년 tvN '신혼일기'를 통해 결혼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8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