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정다경 측 "2년간 50만 원 정산" vs 소속사 "합의금 말도 안 돼"

문수연 | 2019.07.23 | 신고 신고
조회 : 70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다경이 소속사 쏘팩토리와 전속계약 분쟁에 휩싸였다. /임세준 기자
정다경이 소속사 쏘팩토리와 전속계약 분쟁에 휩싸였다. /임세준 기자

정다경, 쏘팩토리와 전속계약 분쟁

[더팩트|문수연 기자] TV조선 '미스트롯' 출신 가수 정다경(본명 이혜리)과 소속사 쏘팩토리의 전속계약 분쟁이 일어난 가운데 양측이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다.


쏘팩토리 이성훈 대표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다경의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첫 만남 때 콘서트 진행업체 소속 가수 이소연이라는 가명으로 활동 중이었다. 1년 넘게 앨범 못 내고 연습생으로 아프리카 방송만 하던 중 작곡가 소개로 알게 됐다"면서 "정다경을 믿고 투자를 결정했다. 계약서는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자료실에서 다운받고 정다경 어머니께 그렇게 안내해 드렸다. 이소연 대신 제가 철학관에 부탁해 작명한 이름이 다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런티가 없거나 적더라도 무대 경험을 쌓게 했다"면서 '미스트롯' 이후 정다경이 '거마비 50만 원, 연습 및 관리 안 해줬다, J엔터테인먼트에서 쏘팩토리로 옮긴 것이 잘못됐다' 등의 이유로 소속 해지 요청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이없고 황당할 따름이다. 합의를 보자며 말도 안 되는 금액을 제시했다. 난 합의 볼 생각 없다. 계약서대로 하겠다. 제가 투자해서 제작하고 키우고 서포트했다. 정당한 보상을 받고자 하는 게 죄인가"라며 "단 하나의 결격 사유도 인정할 수 없다. 끝까지 싸우겠다. 오디션 프로에 가수 보내는 소속사 관계자들 조심하시라. 한없이 착하던 가수가 갑자기 등에 칼을 꽂을 수도 있다. 피눈물 난다"고 토로했다.

정다경과 쏘팩토리가 전속계약을 두고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임세준 기자
정다경과 쏘팩토리가 전속계약을 두고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임세준 기자

이에 정다경과 소속사를 연결해준 작곡가 '알고보니 노는언니'(본명 정미선)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년 가까이 50만 원 정산해주고 위약금으로 1억 2000만원을 요구하는건 너무하지 않냐"며 "이성훈 대표님이 직접 정다경을 발굴하신 게 아니라 저랑 친분으로 본적이 있었는데 전 소속사를 나온다는 얘길 듣고 소개해달라고 했다. 전 소속사는 계약 전이었고 단순 연습생이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정다경에겐 가수 변진섭 소속사라고 소개했다. 그런데 J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쏘팩토리라는 회사를 만들어서 활동을 시키더라. 변진섭 형이 알면 안 된다는 이유였다"면서 "자회사도 같은 회사도 아니다. J엔터테인먼트는 이성훈 대표, 쏘팩토리는 아내인 박 모 씨가 대표다. 정다경과 계약한 회사는 J엔터테인먼트인데 '미스트롯' 계약은 쏘팩토리로 해서 문제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미선은 정다경의 데뷔 앨범 '좋아요'에 든 비용이 1000만 원 미만이라며 "곡비, 편곡비, 트레이닝비 받지 않았다. 서로 힘드니 '잘 되면 주세요'하고 의리로 넘어갔다. 교통비, 식사비도 제 사비로 했다. 일주일에 한 번 저희 집에서 트레이닝을 받았다. 게 사정이 생긴 뒤론 음악학원 연습실도 아니고 코인노래방에서 연습했다. 수입이 없어서 저녁엔 알바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떠서 회사를 나오려는 게 아니라 (이성훈) 대표님 아내가 힘들게 해서 나오려는 거다"라며 "경연 준비하느라 진행이 미뤄졌을 뿐이다. 제겐 그분도 친한 동생이지만, 일에 있어서는 주변 사람들이 다들 힘들어한다. 소속 가수 3명 회사를 떠났다"면서 "정다경이 제게 중재 요청을 해서 셋이 만나서 얘기하자고 했는데, 대표님이 그때부터 제 연락과 만남을 피하셨다"고 강조했다.


'거마비 50만 원'에 대해 정미선은 "2년 가까이 (활동하면서) 정산받은 게 50만 원이다. 개인적으로 투자 비용이 많은 것도 아니고, 미스트롯 이후 행사, 공연으로 돈 많이 버셨을 텐데 위약금 1억 2000만 원 요구는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계약해지 시간 끌면서 행사를 계속 보내시니까 참다못해 내용 증명을 보낸 거다. 헤어진다고, 내가 못 갖는다고 이렇게 앞길까지 막고 사람 인생 나락까지 떨어뜨릴 것까진 없지 않냐. 적당히 끝내시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다경은 '미스트롯' 출신 두리, 박성연과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준비 중이었다. 또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V-1'에도 출전한 상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8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