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TF현장] 왓쳐, 할 말 많은 한석규가 자부합니다(영상)

김희주 | 2019.07.02 | 신고 신고
조회 : 2,46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석규 주연 드라마 '왓쳐'가 오는 7월 6일 처음 방송한다. /이새롬 기자
한석규 주연 드라마 '왓쳐'가 오는 7월 6일 처음 방송한다. /이새롬 기자

'왓쳐', 7월 6일 첫 방송

[더팩트|김희주 기자] "이번에는 정말로 짧게 대답하겠습니다. 제가 말이 너무 길죠? 근데 저...너무 바보같나요?"


배우 한석규의 '위트' 넘치는 면모가 OCN 새 토일 드라마 '왓쳐'(WATCHER) 제작발표회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간단한 질문 하나를 받아도 두어 번 입술을 움찔거리며 곰곰이 생각한 후 장황한 대답으로 응하는 한석규의 자세에서 '왓쳐'를 향한 뜨거운 열정과 겸손한 태도가 엿보였다.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왓쳐'(연출 안길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 배우 한석규, 김현주, 서강준, 허성태, 박주희, 안길호 PD가 참석했다.

한석규는 '왓쳐'에서 부패를 목격한 경찰 도치광으로 분한다. /이새롬 기자
한석규는 '왓쳐'에서 부패를 목격한 경찰 도치광으로 분한다. /이새롬 기자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 수사팀이 돼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 스릴러다. 극 중 한석규는 부패를 목격 경찰이자 모두를 철저하게 의심하고 사람을 믿지 않는 감찰4반 반장 도치광으로 분한다.


제작발표회 초반, 한석규는 간단히 인삿말을 전하는 부분에서 특유의 느릿한 말투로 "김현주, 서강준, 허성태, 박주희 그리고 안길호 PD, 또 한상운 작가 그리고 현장에서 일하는 많은 스태프들과 동료들과 함께 할수록 너무 즐겁다. 끝까지 재밌게 즐기면서 좋은 작품을 만들 테니 기대해달라"며 당부했다.


이에 진행자 박슬기는 한석규에게 "지금 행사가 끝나는 게 아니라 시작하는 거 맞죠?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라는 농담을 던져 그의 너털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한석규는 하나의 질문을 들어도 열까지 대답하며 '왓쳐'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드라마 출연 이유에 관해서는 20년 전 MBC 공채 20기 출신이라는 과거 이야기부터 시작해 KBS 라디오 공채 22기까지 거쳤다는 이야기로 운을 떼 취재진을 당황시켰다.

한석규(왼쪽)와 김현주, 서강준(오른쪽) 주연 드라마 '왓쳐'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새롬 기자
한석규(왼쪽)와 김현주, 서강준(오른쪽) 주연 드라마 '왓쳐'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새롬 기자

결국 박슬기로부터 "드라마 출연 이유에 관해서 이야기 하시는 게 맞으시죠?"라는 말을 들은 한석규는 또다시 인자한 웃음을 짓고는 자세를 고쳐 앉아 "그렇다. 내 모든 과거를 관통하는 점은 '연기'였다. OCN과 같은 케이블과 종편 채널이 늘어가는 요즘 환경에서 (영화처럼) 배급 형태의 드라마 '왓쳐'를 찍으면 시청자가 1편부터 마지막까지 한 번에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그럼 더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연기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캐스팅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그의 전작들과 '왓쳐'와 차별점에 관해서도 상세하게 설명했다. 한석규는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연기를 하면서 항상 저 자신에게 '정확하게 보고, 정확하게 듣고, 정확하게 표현하자'고 다짐한다. 그런데 내가 생각하기에 가장 정확하고도 부정확한 신체 기관은 '눈'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석규는 "이 '눈'이라는 개념이 중요한데, '왓쳐' 뜻도 '목격자'라는 뜻이다. 16부 동안 펼쳐지는 이야기 안에는 어떤 것을 목격하고 그것을 진실이라고 믿지만, 시간이 흐르며 그 진실이 무엇인지 잊어버리게 되는 인물들이 살고 있다. 그 인물들을 연기하며 이 시대 시청자들에게 '진짜' 볼거리, '봐 줄만한'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대답했다.

'왓쳐'는 부패 경찰을 잡는 감찰을 소재로 한다. /이새롬 기자
'왓쳐'는 부패 경찰을 잡는 감찰을 소재로 한다. /이새롬 기자

그의 긴 대답을 받아 적는 취재진을 잠시 바라보던 한석규는 결국 민망해하며 "저 너무 바보 같죠? 짧게 하려고 했는데..."라고 덧붙였고, 박슬기로부터 "괜찮다. 이제 정리하는 건 기자들의 몫일 뿐이다"라는 말을 듣자 두 팔 속에 고개를 묻는 자세를 취해 취재진은 물론이고 배우들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한 시간 동안 한석규 덕에 여러 번 웃음을 터트린 배우들은 오히려 그런 그를 향해 존경과 감사를 표했다.


특히 박주희는 "현장에서도 이렇게 저희를 즐겁게 해주기 위해 웃음기 가득한 면모를 보여주신다. 선배님의 배려심이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설명했고, 김현주는 "전날 보고 또 봐도 매번 '잘 지냈지?'라고 안부를 물어주신다. 어떨 때는 가슴이 찌릿하고 코 끝이 찡할 정도로 그 따뜻함이 느껴진다. 현장에서 제가 중심을 잡을 수 있도록 부드럽게 끌어주시는 선배다"고 언급했다.


이렇게 작품을 향한 단단한 자부심과 높은 자신감을 가진 한석규가 열연을 펼치는 '왓쳐'는 오는 6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하며 시청자들을 만난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26일 [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아메리카노 Tall